[여풍당당..첫 `여성 전투기 편대장 탄생]

2007-02-22 アップロード · 1,840 視聴

[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2002년 우리 공군이 여성 전투기 조종사를 처음으로 배출한 이후 5년 만에 여성 전투기 편대장이 탄생해 금녀(禁女)의 벽이 또 한번 무너졌다.

전투기 편대는 4대의 전투기로 구성되는 공군 작전의 기본 단위로, 편대장은 직접 전투기를 조정하며 나머지 3대의 전투기를 지휘하는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다.

`여성 전투기 편대장 1호의 주인공은 F-5E를 주기종으로 몰고 있는 공군 제8전투비행단 소속 박지연(28.공사 49기.총비행시간 652시간) 대위.

박 대위는 특히 1997년 공군사관학교 입교 이래 그동안 4개의 `최초 타이틀을 기록, 현재 박 대위를 포함해 총 5명의 공군 여성 전투기 조종사 가운데 선두주자로 유명하다.

공군사관학교가 처음으로 여성에게 문호를 개방한 1997년 공사 49기로 입교, 첫 여성 사관생도가 된데 이어 2002년 9월에는 공군 최초의 여성 전투기 조종사가 됐다.

또 2004년 4월에는 공사 동기생이자 현재 같은 부대에서 같은 기종(F-5E)을 몰고 있는 정준영 대위와 결혼, 최초 전투기 조종사 부부가 됐으며 지난해 10월1일에는 여성 최초로 국군의 날 축하비행에 참가했다.

전투기 편대장은 휘하 3기의 전투기를 지휘해야 하는 만큼, 최상의 조종실력은 기본이고 고도의 상황판단 및 지휘통솔 능력을 겸비해야 한다.

따라서 편대장이 된다는 것은 공중 지휘관으로서 모든 능력을 구비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편대장으로서의 기본 임무 외에도 활주로 통제임무 등 각종 고난도 임무에도 투입된다.

편대장이 되기 위해서는 자신을 포함해 2기의 전투기의 임무를 지휘하는 분대장으로서 6개월 이상 근무해야 하고 주기종 비행시간도 400시간을 넘어야 한다.

이 뿐만 아니라 공대공.지대지 전술 운용능력, 리더십, 위기조치 능력, 상황분석 및 판단력 등을 8회에 걸쳐 엄격히 평가하는 승급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어느 한 부문이라도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다른 부분의 성적과 무관하게 재평가를 받아야 한다. 박 대위 역시 7번째 평가비행에서 고배를 마셔 `재수를 한 끝에야 편대장이 될 수 있었다.

박 대위는 "여성 전투기 편대장이라는 신기원을 달성했다는 기쁨 보다는 편대장으로서의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믿음을 주는 편대장, 편대원들의 능력을 극대화하는 편대장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박 대위의 평가비행을 마음 졸이면서 지켜봤던 남편 정 대위는 "저보다 먼저 편대장 승급에 성공한 아내가 너무 자랑스럽다"며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웠다.

lkw777@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여풍당당첫,여성,전투기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6
全体アクセス
15,948,650
チャンネル会員数
1,69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10年前 · 155 視聴

01:33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10年前 · 115 視聴

02:51

공유하기
[클릭뉴스]
10年前 · 209 視聴

16:58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95 視聴

01:19

공유하기
[대전.충남 보도사진전]
10年前 · 9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