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대통령 취임 4주년 축하행사]

2007-02-25 アップロード · 527 視聴

[
6천여 주민 참석한 가운데 다채롭게 진행

(김해=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취임 4주년 기념행사가 25일 노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에서 다채롭게 펼쳐졌다.

진영읍 이장단협의회와 진영읍 번영회 등 진영읍 일대 40여개 사회단체가 공동으로 준비한 이날 행사는 6천여명(경찰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진영농협의 풍물단 공연을 비롯해 진우원복지관의 사물놀이, 양산 사찰학춤 공연 등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막이 올랐다.

축하개회식에서 노 대통령은 친형 건평씨가 대신 읽은 인사말에서 "그동안 어렵고 힘들때마다 격려와 성원을 보내줘 고맙게 생각한다"며 "어느 정부도 성공못한 국가균형발전을 착실히 진행해 올해 가시적 성과 나오면 지방에도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4년간 한시도 고향을 잊지 못했는데 내년 이맘때는 고향민을 모시는 자리를 마련할 수 있도록 남은 1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조용효 진영읍이장단협의회장은 "마을회관에서 대형스크린을 통해 취임행사를 보며 행복해했는데 벌써 마지막 취임축하행사가 됐다"며 "남은 국정 잘 마무리하고 봉하마을에 돌아올때 환영하는 박수를 보내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열린우리당 최철국(김해을) 국회의원은 "노 대통령은 돈안드는 선거와 정경유착 고리를 끊고 국가공공기관 이전, 국민연금 개혁 등 4년간 어느 대통령도 해내지 못한 굵직한 업적이 많다"며 "역사에 남을 가장 훌륭한 대통령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건평씨는 답사에서 "대통령을 사랑하는 이야기에 가슴이 뭉클하다"며 "4년전 작은 정치인을 대통령으로 만든 그 마음으로 남은 1년의 임기를 알차게 마무리지을 수 있도록 기와 힘을 모아 줄 것을 부탁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경남지역 노무현을 사랑하는 모임을 비롯해 전국에서 모인 노사모 회원들이 각종 현수막과 노란 풍선 수천개를 매달아 축하분위기를 고조시켰으며 김해 가야 팝스오케스트라와 초청가수 공연, 주민 노래자랑 등의 프로그램이 이어져 노 대통령의 마지막 취임축하행사를 자축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통령,취임,4주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795
全体アクセス
15,971,189
チャンネル会員数
1,78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