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공항 주변마을 황갈색 이물질 소동]

2007-02-27 アップロード · 1,181 視聴

[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서울공항 기지 주변 마을에 심한 악취를 풍기는 황갈색 이물질이 떨어지는 소동이 벌어졌다.

그러나 이 소동은 인근 양봉장에서 나온 벌들이 활동을 시작하면서 배출한 분비물인 것으로 확인돼 해프닝으로 끝났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김인호(49.부동산중개업)씨는 27일 점포 앞에 세워둔 승용차를 타려다 좁쌀 크기만한 황갈색 이물질이 승용차 지붕과 창문에 온통 뿌려진 것을 보고 당황했다.

이물질은 심한 악취를 풍기고 있었고 주변 승용차와 비닐하우스 지붕에도 같은 이물질이 뿌려져 있었다.

김씨는 "2-3㎞ 떨어진 군용 비행장을 오가는 수송기들이 오물을 투척하는 것"이라며 시청과 언론사에 고충을 호소했다.

그러나 현장 확인과정에서 낙하 배설물의 범인은 마을 야산 기슭에 있는 양봉장의 꿀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마을에서 태어나 양봉장 옆에 살고 있는 마을 원로 이종근(82)씨는 "봄이면 벌들이 나와 한번씩 배설을 한다"며 "길게는 20일 이상 계속되는데 냄새가 지독하다"고 말했다.

이씨의 말대로 양봉장 마당에 주차된 승용차, 그리고 주변 지붕과 장독대에는 상태가 더 심했다.

양봉장 주인 김모(68.여)씨도 "벌 배설물이 맞다"며 "마을에 산지 오래된 주민들은 이해하는 것 같다"고 겸연쩍은 표정을 지었다.

한국양봉협회 최규칠 사무총장은 "겨울철 벌집에서 생활하던 벌들이 따뜻한 날씨로 예년(3월 중순)보다 일찍 벌통 밖으로 나오면서 신진대사 활동으로 노폐물을 배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사무총장은 "벌들은 멀리 반경 2㎞까지 이동하기도 한다"며 "꿀과 꽃가루를 주로 먹어 배설물에는 독성이 없다"고 덧붙였다.

공군 관계자는 "국군이든 미군이든 전투기와 헬기에는 오물 용기가 없고 수송기의 경우 용기에 담아 기내에 보관했다 착륙 후 처리한다"며 "수 년전에도 다른 지역에서 비슷한 민원이 제기된 적이 있는데 항공기에 떨어진 이물질이 아니다"고 말했다.

2001년 김포공항 주변에서 비슷한 소동이 발생했으며 앞서 1994년에는 서울지방항공청이 4개 기관에 이물질 분석을 의뢰해 꿀벌 분비물이라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tki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서울공항,주변마을,황갈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252
全体アクセス
15,965,924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1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10年前 · 166 視聴

03:00

공유하기
[클릭뉴스]
10年前 · 162 視聴

18:4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65 視聴

01:3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7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