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 준중형 라세티 디젤모델 출시]

2007-02-27 アップロード · 8,975 視聴

["라세티왜건..연 2만5천대 판매할것"

(제주=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GM대우가 준중형 승용차 라세티의 디젤모델을 선보였다.

GM대우는 27일 오전 제주 오션빌 리조트에서 2천㏄ 디젤엔진을 탑재한 라세티 왜건(Wagon), 노치백(Notch-Back), 해치백(Hatch-Back) 등 3개의 라세티 디젤 모델 발표회를 가졌다.

이 차량은 직접 연료분사 방식의 터보차저 커먼레일(TCDi) 디젤엔진을 장착, 최대출력 121마력(3천800rpm), 최대토크 28.6㎏ㆍm(2천rpm), 최고속도 188㎞/h 등의 성능을 갖췄으며, 최대토크의 90% 가량이 1천800-3천400rpm까지 폭넓은 구간에서 구현된다고 GM대우는 설명했다.

이 차량에 장착된 디젤엔진과 윈스톰 및 토스카의 디젤엔진은 같은 배기량(1천991㏄)이지만, 라세티의 디젤엔진은 고정형인데 반해 윈스톰과 토스카의 디젤엔진은 가변형(VCDi.Variable turbocharger Commonrail Diesel Injection)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또한 라세티 노치백과 해치백의 공인연비는 5단 자동변속기 모델의 경우 14.9㎞/ℓ이며, 수동변속기 모델의 경우 18.4㎞/ℓ로, 최대 60ℓ 주유로 1천100㎞를 주행할 수 있다고 GM대우는 소개했다.

아울러 GM대우는 라세티 왜건에 대해 "국내에서 시판되는 유일한 왜건 차량"이라며 "편안한 세단의 승차감을 유지하면서도 레저용 차량에 준하는 여유로운 실내공간 및 적재공간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피닌파리나가 외관 디자인한 라세티 왜건의 뒷좌석 레그룸은 932㎜에 달하며, 적재공간은 뒷좌석을 접었을 경우 1천400ℓ, 뒷좌석을 접지 않았을 경우 400ℓ에 이른다.

GM대우 마이클 그리말디 사장은 이날 발표회에서 "뛰어난 연비와 탁월한 출력을 겸비한 디젤승용차"라며 "이번 라세티 디젤 삼총사 출시에 힘입어 디젤승용차 시장의 새로운 가능성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GM대우는 라세티 왜건을 연간 2만5천대 생산, 국내시장에 2천대 가량을 판매하고 2만3천대 가량을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라세티는 연간 45만대(KD수출 25만대 포함) 가량이 수출되는 GM대우의 최대 수출차종으로, GM대우는 이번에 출시한 라세티 왜건을 전체 라세티 매출의 15% 수준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현일 마케팅본부 전무는 "라세티 왜건은 2ℓ급의 엔진이 장착돼 준중형 및 중형차 시장, 레저용차량 시장에서 총체적인 수요를 창출할 것으로 본다"며 "(국내외 시장에서) 라세티 전체 판매의 10% 이상 신규 수요를 만들어낼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내달 2일부터 본격 판매되는 라세티 디젤의 가격(수동변속기 기준)은 ▲노치백 LUX 모델 1천536만원, 플래티늄 모델 1천613만원 ▲해치백 다이아몬드 모델 1천698만원, ▲스테이션 왜건 EX 모델 1천440만원, 플래티늄 모델 1천645만원 등이다. 자동변속기 채택시 147만원이 추가된다.
kbeom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GM대우,준중형,라세티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988
全体アクセス
15,968,382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1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10年前 · 166 視聴

03:00

공유하기
[클릭뉴스]
10年前 · 162 視聴

18:4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65 視聴

01:3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70 視聴

02:09

공유하기
[독립기념관 3.1 운동 재현]
10年前 · 1,57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