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고분박물관 나주 영동리 고분군]

2007-02-27 アップロード · 1,579 視聴

[
"사적지정 통한 보존 시급"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전남 나주시 다시면 영동리 소재 영동리 고분군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그 존재조차 알 수 없었다.

2005년 이곳 주민이 자기 소유 대나무 숲을 밭으로 개간하던 중에 석실(石室)이 노출됨으로써 비로소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동신대박물관은 올해초까지 3차에 걸쳐 연차 발굴을 벌였다. 처음에는 노출 고분을 수습한다는 생각으로 조사에 임했으나, 3년이 채 지나지 않은 지금은 사립대박물관이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유적은 규모가 커져 버렸다.

비록 많이 깎여 나간 상태이기는 하나, 지름 10m 이상 되는 대형 봉분(封墳)만 다섯 군데 가량이 확인됐다. 이 지역 매장풍습에서 특이한 점은 이렇게 큰 봉분이 한 두 사람만을 위한 공간은 아니라는 점이다. 이른바 벌집형 고분이라 해서, 적어도 10기 이상 되는 매장주체시설을 하나의 봉분에 조성한다.

이를 대표하는 곳이 영동리 고분군에서 직선거리로 1.5㎞ 가량 떨어진 복암리 3호분. 이곳은 1996-98년 국립문화재연구소 유적조사실과 전남대박물관이 합동조사를 벌인 결과 3-7세기에 이르는 긴 시기에 순차적으로 조성된 각종 형식의 매장주체시설이 무려 41기나 확인됐다.

영동리 고분군 또한 이와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 봉분 상태가 비교적 잘 남은 1호분에는 옹관묘 3기, 석곽묘 3기, 석실묘 7기의 총 11개 매장주체시설이 드러났다. 조사가 완료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더 나올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이들 무덤 양식은 시기차를 반영한다는게 조사단의 설명이다.

책임조사연구원인 동신대 이정호 교수는 "옹관묘가 4세기대 무덤이라면, 석실묘는 5-6세기, 석곽묘는 6-7세기 무렵에 축조됐다고 보면 대과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4호분은 옹관묘만 18기를 조성한 봉분이라는 점이 다소 특이하다.

이정호 교수는 "옹관묘에도 시기차가 관찰되는데, 3세기 무렵에 출현하는 이른 시기 양식도 있다"고 덧붙였다.

2006년말 이후 올해초까지 실시된 3차 조사에서 가장 놀라운 사실은 3호 석실묘라고 이름 붙인 곳에서 신라토기, 그것도 개배(蓋杯. 뚜껑)만 5점이 출토됐다는 대목이다.

물론 이곳에서는 신라토기만이 아니라 그 외 30점 가량은 백제계 토기라는 점에서 여전히 백제적인 색채가 신라적 색채보다 농후하긴 하지만, 6세기초에 조성됐다고 생각되는 이 나주지역 유적에서 완연한 신라토기는 처음이라는 점이 이채롭기만 하다.

26일 발굴설명회에서 백제사 전공 노중국 계명대 교수라든가, 호남지역 고고학자들인 최완규(원광대), 윤덕향(전북대), 임영진(전남대), 최성락(목포대) 교수 등은 한결같이 신라토기 출토가 갖는 의미를 함구하면서 "좀 더 지켜 봐야겠다"거나 "향후 다른 지역 조사를 기다려 봐야겠다"는 반응만 보였다.

어떻든 지금까지 영동리 고분군에서 확인된 매장주체시설은 30여 기를 헤아린다. 축조시기나 묘제(墓制)로 보면 3세기 옹관묘를 필두로 석실묘를 거쳐 7세기 무렵 석곽묘까지 다종다양하다.

그런 점에서 "영동리 고분군은 고대 나주지역 야외 고분박물관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는 이정호 교수의 말이 과장은 아니다.

문제는 이제 이 지역을 어떻게 처리해야 하느냐 하는 점이다.

조사지역을 벗어난 인근 지역에서도 고분들이 존재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미 조사비는 바닥났다. 3차 조사만 해도 문화재청 지원 6천만원과 나주시 등의 지원금 3천만원을 합친 9천만원을 들였으나, 당초 예상을 초월하는 유적과 유물이 쏟아지자 이젠 발굴보고서 비용 마련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몰렸다.

특히 영동리 고분군에서는 다량의 인골이 출토되는 바람에, 그 보존처리와 분석에만 막대한 출혈을 감수해야 할 판이라, 동신대박물관으로서는 좋은 성과를 내서 좋기는 하지만, 비용 문제만 생각하면 앞이 캄캄하다는 게 이 교수의 전언이다.

조사단이나 발굴지도위원들은 일단 영동리 고분군이 국가사적급이라는 점에는 아무도 이의를 달지 않는다.

이 경우 기존에 사적으로 지정된 복암리 고분군 구역(사적 제404호)에 영동리 고분군을 추가하는 방안도 있다.

하지만 요즘 사적 지정 체계는 대체로 국가 문화재 지정에 앞서 해당 광역자치단체 기념물로 먼저 지정하는 일을 선호하는 방향이 감지된다.

이 교수는 "영동리 고분군은 사유지인 까닭에 아무런 보존조치가 취해지지 않으면 훼손될 수밖에 없다"면서 "문화재청과 문화재위원회에서 사적 지정 같은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야외,고분박물관,나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1:06共感(0)  |  お届け
기다리기 지루하지 않으세요?

지금 바로 만날 엔조이파트너를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조곤만 하는곳입니당)

접속하셔서 yasuni 차즈세요.
168-49키로 24살 후회없게 만들어줄 자신있어요.
오셔서 찾으세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1,199
全体アクセス
15,942,909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8:4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65 視聴

03:00

공유하기
[클릭뉴스]
9年前 · 162 視聴

01:21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9年前 · 166 視聴

01:33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70 視聴

02:09

공유하기
[독립기념관 3.1 운동 재현]
9年前 · 1,57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