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폭탄테러..한국군 병사 1명 사망]

2007-02-27 アップロード · 435 視聴

[합참, 사고대책반 구성..파병부대에 테러 경계령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귀원 기자 = 한국군이 주둔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 바그람 기지 앞에서 27일 현지 테러단체의 소행으로 보이는 자살폭탄테러가 발생해 한국군 병사 1명이 사망했다.

합참은 이날 오후 4시께(한국시간) 아프간 바그람 기지 정문 쪽에서 폭탄테러가 발생, 기지 밖에서 임무를 수행중이던 다산부대 윤장호(27.통역병) 병장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번 테러로 적어도 19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부상한 것으로 미군 당국은 전하고 있다.

아프간에 파병된 한국군 장병 가운데 폭탄테러 희생자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합참은 "윤 병장은 사고 당시 현지인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교육 안내를 위해 기지 정문 앞쪽에서 임무를 수행중이었다"며 "윤 병장 외에 한국군의 추가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장 부근에 있던 일부 동맹군 장병들 가운데 피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미국의 딕 체니 부통령이 아프간을 방문중이었으며 이날 발생한 폭탄테러는 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합참은 이와 관련, "특별히 한국군을 겨냥한 테러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합참은 사고 직후 김근태 작전본부장을 반장으로 하는 사고대책반을 구성하는 한편 해외파병부대에 테러 경계령을 발령했다.

사고대책반은 또 아프간 폭탄테러 사건에 대한 경위 파악에 나서는 한편, 사고 수습 등 후속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현재 아프간에는 다산부대(8진) 및 동의부대(10진) 205명(다산 147명, 동의 58명) 정도가 파병돼 동맹군과 현지 주민들을 상대로 각각 공병 및 의료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들 다산.동의부대는 지난해 9월 교대병력으로 파병됐다.

동의부대와 다산부대는 각각 2002년과 2003년부터 아프간에서 파병임무를 수행해오고 있다.
lkw777@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아프간,폭탄테러한국군,병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미디어 +
2007.03.02 07:27共感(0)  |  お届け
qqqqqqqqqq삭제
今日のアクセス
440
全体アクセス
15,942,813
チャンネル会員数
1,60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18:41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65 視聴

03:00

공유하기
[클릭뉴스]
9年前 · 162 視聴

01:21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9年前 · 166 視聴

02:09

공유하기
[독립기념관 3.1 운동 재현]
9年前 · 1,57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