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납 골프장사장 일행 무사히 탈출]

2007-03-01 アップロード · 392 視聴

[
강원 평창 펜션에 감금..감시소홀 틈타 탈출
경찰, 사장친척 소환 납치배후 여부 조사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임미나 기자 = 지난 26일 인천공항에서 괴한들에 의해 납치됐던 경기도 H골프장 사장 일행 3명이 강원도 평창의 한 펜션에서 감금돼 있다가 피납 이틀만인 28일 모두 무사히 탈출했다.

인천공항경찰대에 따르면 26일 오후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앞 횡단보도에서 납치됐던 골프장 사장 강모(59)씨와 아들(24), 운전기사 은모(40)씨 등 3명이 강원도 평창군의 한 펜션에 감금돼 있다가 28일 오후 6시께 범인들의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탈출했다.

사건 당일 범인들은 국정원 직원을 사칭, 체포영장을 집행하겠다며 강씨 일행을 카니발 승합차에 태운 뒤 검은색 안대를 씌우고 수갑을 채워 강원도 평창의 펜션으로 데려 갔다.

강씨 일행은 휴대전화와 소지품을 모두 빼앗긴 상태로 펜션에 감금돼 있다가 28일 오후 범인들이 수갑을 풀어주고 펜션 2층 방에 자신들만 남겨 놓자 창문을 통해 1층으로 뛰어내려 탈출했다.

펜션에는 납치에 가담한 범인 6∼7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 일행은 펜션을 탈출한 뒤 각각 흩어져 달아났다가 오후 8시 50분께 경찰의 신변 보호 속에 평창경찰서 중부지구대에서 다시 만났다.

탈출 직후 강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감금 장소로 사용된 평창의 펜션에 수사관들을 급파했으나 범인들이 강씨 일행의 도주 사실을 눈치채고 달아난 뒤여서 검거에 실패했다.

그러나 경찰은 강씨로부터 `탈출 직후 펜션 부근에 잠시 숨어 있던 도중 범인들이 검은색 승용차 2대에 나눠 타고 급히 떠나는 것을 목격했다는 진술을 확보, 강원도내 주요 도로와 영동고속도로에서 검문검색을 강화하며 범인들의 차량을 뒤쫓고 있다.

강씨는 탈출 후 인근 D레미콘 공장에서 골프장 비서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친척 2명이 폭력배들을 동원해 우리를 납치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공항경찰대는 강씨가 사건 배후로 지목한 친척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범행 사주 여부를 조사했으나 혐의 사실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H골프장 운영권을 둘러싸고 강씨와 친인척 사이에 여러 건의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이번 사건이 골프장 운영권 다툼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조사 중이다.

공항경찰대 관계자는 "오늘 밤 안으로 평창경찰서에서 강씨 일행의 신병을 넘겨 받아 납치된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면서 "최대한 빨리 범인들을 검거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피납,골프장사장,일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481
全体アクセス
15,950,926
チャンネル会員数
1,74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