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깨끗한 지도자가 강한 리더십 가져"]

2007-03-01 アップロード · 728 視聴

[이틀째 호남 공략..외곽조직 특강도
(고흥=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28일 호남 방문 이틀째를 맞아 지역 민심 공략에 가속페달을 밟았다.

당내에서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과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가 이 전 시장의 "70~80년대 빈둥빈둥 놀던 사람들이 자신을 비판한다"는 발언을 둘러싸고 날카롭게 대치하고 있는 상황에서 다소 여유로운 민심잡기 행보를 이어간 셈이다.

특히 그간 경선 행보를 하면서 한 번도 지방에서 숙박을 하지 않아왔던 박 전 대표는 전날 고흥 인근의 한 호텔에서 숙박을 해 호남에 대한 애정을 우회적으로 과시했다.

그는 오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건설 현장을 방문, "21세기 선진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과학기술 발전이 필수적"이라며 "나로우주센터는
이를 위한 굳건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전 대표는 오후 광양으로 이동해 광양제철소와 광양항 컨테이너 부두를 방문해 자신이 제안한 `U자형 국토개발의 현실화 방안을 설명한 뒤 곧바로 상경, 자신의 외곽조직인 `강북포럼이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하는 행사에 참석해 특강을 갖는다.

그는 `선진화를 위해 나아갈 길이라는 제목의 미리 배포한 연설문을 통해 "선진화를 위해서는 국가 지도자가 지배하고 군림하는 리더십이 아니라 섬기고 봉사하는 `서번트(servant) 리더십을 가져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개그맨 유재석씨를 예로 들면서 "그의 인기비결은 무엇보다 `가식없고, 진실되고, 사생활이 깨끗하기 때문"이라며 "지도자가 진실되게 국민을 대하고 도덕적으로 깨끗하고 국민의 신뢰를 받는다면 강력한 리더십을 가질 수 있고 선진화도 앞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선주자의 사생활이나 도덕성 검증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읽혀졌다.

한편 `이-손 공방에 대해 "산업화 세력은 산업화 세력대로, 민주화 세력은 민주화 세력대로 역할을 했다"면서 전략적 `포용력을 보인 박 전 대표측은 이날도 "박 전대표는 70년대 퍼스트레이디로 국정운영의 중심에서 대한민국을 위해 뛴 것을 온 국민이 알고 있다"며 이 전 시장의 발언이 박 전 대표를 겨냥한 것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6월 경선실시 입장과 관련해 이혜훈 의원은 "박 전 대표는 말을 바꾼 적이 없고, 원칙이 정해지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지켜왔다"며 "홍준표.박형준 의원 같은 이 전 시장 지지자나 대리인들이 주도해 만든 지난해 당헌.당규를 받아들여 대표직을 사퇴했고, 공천권도 모두 시.도당에 내려보냈다"며 박 전 대표의 `원칙주의자 이미지 제고에 주력했다.
sout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깨끗한,지도자가,강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6667989865
2010.05.29 14:39共感(0)  |  お届け
io up89juop8i-08989iioi8907989ipi9kio'pomok;pmihkli.jlk;kl;/kl;mkl;ko;j;ll;;'plkl;mkoklkkm;klk;jkl;kl;klkl;kmkll,,m;;;;;;;;;kll;kll;k;l;kihiugtuhuiou98ub786yy78uiuiooiniiokoipouni9utttttttbhkjhjkhjhkhjhhkjhjjjkjhhihkkjhkhkjhjkjk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77
全体アクセス
15,948,408
チャンネル会員数
1,706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