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데뷔 앞둔 김경태 "컷탈락은 말아야죠"]

2007-03-01 アップロード · 710 視聴

[
(푸껫 태국 =연합뉴스) 권 훈 기자= "데뷔전을 너무 큰 대회에서 치르게 돼 부담됩니다"

유럽프로골프투어 조니워커클래식에 출전해 1일 태국 푸껫 블루캐이언골프장에서 프로 데뷔전을 갖는 한국 골프의 차세대 간판 김경태(22)는 새내기답게 조심스러워 했다.

지난해 아마추어신분으로 프로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했고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개인, 단체전을 석권하는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지만 프로 선수로는 이번이 첫대회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출전 선수 가운데 애덤 스콧(호주), 어니 엘스, 레티프 구센(이상 남아공), 폴 케이시(잉글랜드),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 마이크 위어(캐나다) 등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즐비해 주눅들기에 알맞은 상황이다.

김경태는 "워낙 훌륭한 선수들이 많아 컷 통과가 급선무"라면서 최소한의 목표만 세웠다고 말했지만 "컷 통과를 못할 거라는 생각은 않는다"면서 더 큰 욕심이 있음을 살짝 내비쳤다.

순둥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착한 그지만 경기에 나서면 독사나 다름없는 승부근성을 드러내는 김경태답게 목표는 소박하게 내세우면서도 큰 일을 저질러보겠다는 내심을 드러낸 셈이다.

아버지 김기창(54)씨와 함께 25일 태국으로 건너와 28일까지 36홀을 돌았고 오전, 오후에 연습그린과 러프 적응훈련을 강도 높게 소화해낸 결과 어느 정도 자신감도 생긴 덕이다.

"하루에 1∼2언더파 정도만 치면 되지 않겠어요"라며 김경태는 "코스가 생각만큼 어렵지는 않네요"라며 은근한 자신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다음은 김경태와 일문일답.
--데뷔전을 갖는 소감은.
▲너무 큰 대회에서 데뷔하게 돼 부담된다. 그래도 자신감을 갖고 경기를 치르겠다.

--이번 대회 목표는.
▲우선 1차 목표는 컷 통과다. 아무래도 처음이니까 너무 높은 목표를 설정하지 않겠다.

--목표가 너무 소박한 것 아닌가.
▲그래도 컷 통과를 못하리라는 생각은 않는다. 아마추어 시절에 한국과 일본 등에서 프로대회에 30여 차례 출전했지만 한 번도 컷오프된 적이 없다. 1∼4라운드 내내 하루 1∼2언더파 정도 치겠다는 생각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진정한 프로 선수가 되는데 올해 이루고 싶은 것은.
▲한번 이상은 우승컵을 안아보고 싶다. 나갈 수 있는 대회가 많지 않겠지만 한국프로골프 신인왕도 해보고 싶다.

--장기적인 계획은 세웠나.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하면서 실력이 된다고 판단되면 일본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골프 선수라면 누구나 뛰고 싶어하는 PGA 투어는 갈 생각이 없나.
▲물론 있다. 그렇지만 일단은 한국에서 성공하고 그 다음엔 일본이다. 더 높은 곳에 도전하고 싶은 생각은 있지만 단계가 있고 도전할 실력과 경험을 쌓아야 한다.

--평소 어떤 프로 선수가 되어야 하겠다는 구상이 있다면.
▲늘 발전하는 선수가 되어야 한다고 가슴에 새기고 있다.

--평소 주변에서 너무 착한 게 단점이라고 하더라. 그런 성격이 뛰어난 선수가 되는데 방해가 되지 않을까.

▲경기를 하면 나도 이를 악물게 된다. 그리고 찬스가 오면 늘 오는 게 아니라는 생각으로 최선을 다하게 된다. 그렇지만 긴장되는 순간에 평정심을 잃지 않으려 고 노력한다.

--골프 기량에서 장점과 단점이 있다면.
▲장기는 아이언샷이다. 아직 모자라는 것은 쇼트게임이다.

--겨울 훈련 동안 약점을 보강했나.
▲작년 12월 아시안게임이 끝나고 필리핀에서 40여일 동안 훈련했다. 겨울훈련을 너무 늦게 시작해 체력훈련은 좀 달렸지만 쇼트게임은 많이 연습했다.

khoo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프로,데뷔,앞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05
全体アクセス
15,960,170
チャンネル会員数
1,611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8

공유하기
[대구FC 선전 다짐]
9年前 · 1,016 視聴

01:13

공유하기
[첫 시범경기 나선 이승엽]
9年前 · 1,648 視聴

00:39

공유하기
[김경문 감독 귀국]
9年前 · 31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