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순 여대생 "기분 짱이에요"]

2007-03-03 アップロード · 706 視聴

[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대학교에 칠순이 다 된 할머니가 대학 새내기로 입학해 주목받고 있다.

2일 울산대학교 교정에서 열린 2007학년도 신입생 입학식에서 산경대 행정학과(야간)에 입학한 이남규(69) 할머니는 손자뻘 되는 새내기들의 축하와 격려를 한 몸에 받으며 꿈에 그리던 캠퍼스 생활의 첫 발을 내디뎠다.

대학 새내기인 이 할머니는 "젊은 시절 못했던 공부가 너무 하고 싶어 대학에 들어왔다"며 "대학 캠퍼스에 서니 기분이 짱이다"고 말했다.

어린 시절 선생님이 되는 것이 꿈이었지만 초등학교 때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경제여건도 여의치 않아 꿈을 접어야만 했다는 이 할머니는 초등학교 졸업 후 40여 년이 지난 2001년에서야 늦깎이 공부를 시작했다고.

"아들 셋을 키워 장가를 보내고 나니 못했던 내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1년에 고입자격 검정고시 공부를 시작해 9개월여 만에 합격을 한 뒤 방송통신고교에 입학해 3년간 공부를 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방송통신고 졸업 때 과목별 우수상을 주는 이 학교에서 3과목 우수상을 받는 등 성적이 뛰어났고 울산대 산경대 행정학과 입학 성적도 상위권인 모범생이다.

"낮에는 슈퍼마켓을 운영해야 하기 때문에 야간대학에 갈 수 밖에 없었고 울산에는 교대가 없어 선생님이 되는 공부도 포기해야 했다"는 이 할머니는 "그러나 공부가 하고 싶고 사회를 위해 더 나은 봉사를 하기 위해 행정학과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나이 60이 넘어 공부를 시작하자니 무척 힘들고 망설였다"며 "그러나 포기하지 말자며 스스로 용기를 갖는 순간 모든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젊은 사람들이 열심히 공부해 사회와 나라의 큰 기둥이 되길 바란다"는 이 할머니는 "10여년 전 사별한 남편이 천국에서 내 아내 너무 대단하다"고 말하는 것 같아 기분이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leeyo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칠순,여대생,quot기분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792
全体アクセス
15,954,717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40

공유하기
[클릭뉴스]
10年前 · 194 視聴

17:1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75 視聴

01:4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21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