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 넘겨 고등학생 된 이장님“]

2007-03-05 アップロード · 1,255 視聴

[
(청주=연합뉴스) 민웅기 기자 = 3일 오전 청주농고 입학식이 열린 강당에는 60대 농부가 손자뻘 되는 10대 후반의 학생들과 함께 신입생석에 나란히 앉았다.

주인공은 충북 청원군 내수읍 마산리 이장을 맡고 있는 유인관(62)씨.

유씨는 늦깎이 배움에 대한 열정을 떨쳐버리지 못하고 지난 달 내수중학교를 졸업한 데 이어 평소 관심이 컸던 나무에 대해 더 체계적으로 배우고 싶어 청주농고 산림환경자원과를 지원, 이날 입학식과 함께 고등학교 학생이 됐다.

최종 학력이 초등학교 졸업이라는 초라함과 못 배운 것이 한으로 남아 있던 그의 학업에 대한 집념은 남달라 중학교 진학 과정도 마치 한 편의 드라마 같았다.

내수초등학교를 졸업하고 고향에서 28세 때까지 농사를 짓던 유씨는 1973년 서울의 한 학교 임시직으로 들어갔다가 1976년 내수중학교에 기능직 공무원 자리가 생기자 고향으로 내려왔다.

그는 30년 가까이 학교의 온갖 궂은 일들을 도맡아 하면서도 정작 자신은 공부를 하지 못한 채, 친구의 아들 딸, 조카, 심지어는 손자손녀들까지 학교에 다니는 모습을 보며 부러워만 하다가 2002년 12월 아쉬움 속에 정년퇴직했다.

그러나 유씨는 "더 늦기 전에 중학교 과정이라도 배워야겠다"는 생각으로 59세 때인 2004년 26년 동안 청춘을 바쳤던, 그래서 아직 자신의 체취가 남아 있던 내수중학교에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입학했으며 3년 만인 지난 달 동기생 240여명과 함께 졸업장을 받았다.

유씨는 중학교 시절 근면성실하고 시원시원한 성격으로 학교생활은 물론 봉사활동에도 앞장서는 등 3년간 모범적으로 생활해 왔다.

주민들로부터 꼼꼼하고 성실한 성격을 인정 받아 퇴직 직후인 2003년 초 마을 이장직을 떠맡은 그는 중학생으로 있던 지난 3년은 물론 고등학생이 된 올해까지 5년째 계속 이장을 맡아 마을의 농사를 비롯, 각종 대.소사를 챙기고 있다.

4남매의 자녀를 둔 유씨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 농사 지으랴, 이장일 보랴, 학업도 해야 하는 1인4역을 감당하기가 벅차 올해 3만여㎡나 되는 전답을 남에게 임대했다"며 "평소 관심이 많았던 나무 재배법과 병충해 등을 집중적으로 배우고 싶어 고등학교에 진학하게 됐다"고 말했다.

wkimi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환갑,넘겨,고등학생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2
全体アクセス
15,953,58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18 視聴

02:0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85 視聴

14:2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3 視聴

01:24

공유하기
[해사생도 166명 장교 임관]
9年前 · 3,654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