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어려운 청소년을 위한 선물]

2007-03-05 アップロード · 399 視聴

[
(수원=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지난 2월 27일 경기도 수원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에서 경기도 청소년적십자(RCY) 단원 30여명이 부지런히 학용품과 운동용품 등을 상자에 담고 있다.

이들이 900여개의 예쁜 상자에 담고 있는 것은 해외 재난국이나 저개발 국가 청소년들에게 전달할 물품들로 이름도 우정의 선물이다.

우정의 선물상자 보내기 운동은 1950∼1960년대 우리나라가 선진국로부터 받은 지원에 답하기 위한 것으로 1991년부터 시작돼 지금까지 지진 해일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를 비롯 나이지리아, 몽골, 미얀마, 캄보디아 등의 나라에 전달했다.

이번에 전달되는 선물은 도내 50여개 초.중.고교에서 마련한 것들로 적십자사에서는 선물을 담을 상자를 제공했다.

청소년적십자 단원들은 비록 한글이지만 정성스럽게 적은 편지도 상자에 넣어 어려운 해외 청소년들에게 희망의 마음도 함께 선물했다.

경기도 평택 현화초등학교 5학년 김동휘 군은 이런 편지를 썼다. "지금 너희가 힘들지만 희망을 갖고 꿋꿋하게 살아가면 잘해 갈수 있어. 그렇게 믿어"
drops@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geenang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해외,어려운,청소년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1004
2007.03.06 03:46共感(0)  |  お届け
학생들의 나눔의 마음이 어려운나라의 청소년들에게 잘 전달됩 것입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497
全体アクセス
15,945,316
チャンネル会員数
1,60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18 視聴

02:0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85 視聴

14:2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3 視聴

01:24

공유하기
[해사생도 166명 장교 임관]
9年前 · 3,66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