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좌초선박서 기름 누출]

2007-03-05 アップロード · 768 視聴

[ (제주=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지난 4일 오후 6시30분께 제주도 서귀포시 하예동 앞 바다에서 좌초된 예인선 일성T1호(134t)에서 기름이 누출돼 해경이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일성T1호가 좌초되면서 연료탱크가 파손돼 연료탱크 안의 벙커A유 5만ℓ(해경 추정)가 누출돼 일성T1호 주위에 오일펜스 80여m를 설치하는 등 오염확산 방지를 위한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누출된 벙커A유로 하예포구와 중문해수욕장 앞 바다에는 각각 가로150m× 세로20m, 가로50m×세로20m의 기름띠가 형성됐으며 이 기름띠는 조류와 강한 바람으로 중문해수욕장과 하예포구 해안까지 확산됐다.

해경은 중문 하얏트호텔 지하에 방제지휘본부를 설치하고 오일펜스와 유흡착제, 유회수기 등의 장비와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방제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로 유회수기를 가동하지 못하는 등 방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방제작업에는 해경뿐만 아니라 서귀포시 색달동 어촌계 해녀 30여명과 해안경비단 소속 경찰 60여명 등이 동참했다.

해경관계자는 "유회수기를 가동하게 되면 작업속도가 좀 더 빨라질 것"이라며 "기름을 완전히 제거할 때까지 작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사고 해역에는 4∼6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으며 풍랑경보는 6일 밤쯤 해제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지난 2일 거제도 고현항에서 출항한 일성T1호는 4일 오후 6시 30분께 철강 2천t을 실은 바지선 장호호를 예인해 중국으로 항해하던 중 파도가 거세지자 하예동 앞 바다에 닻을 내리고 대기하다 강풍에 밀려 중문 하얏트 호텔 앞 바다에서, 장호호는 중문해수욕장 앞 바다에서 각각 좌초됐다.

사고가 나자 해경은 3천t급 경비함과 특공대를 보내 같은 날 오후 10시17분께 예인선 선원 6명을 먼저 구조한 뒤 오후 11시35분께 바지선에 남아있던 선원 2명을 모두 구조했다.

hyunmin62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제주,좌초선박서,기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92
全体アクセス
15,965,564
チャンネル会員数
1,81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34

공유하기
[클릭뉴스]
10年前 · 420 視聴

14:2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7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