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사학법 어정쩡한 재개정은 소용없어"]

2007-03-06 アップロード · 193 視聴

["대선서 좋은 대통령 뽑아 좋은 나라 만들자"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5일 사학법 재개정 문제와 관련, "어정쩡한 상태로 재개정이 된다면 오히려 별 소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한국교총을 방문, 관계자들과 가진 교육정책 간담회에서 "사학의 자율성 확대는 우리 교육의 미래를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종교단체가 운영하는 사학과 보통 사학을 구별(해 개방형 이사 추천 주체를 차별화)하는 것도 안된다. 고치려면 제대로 고쳐야 한다"고 강조한 뒤 "(대표 재임시) 한나라당이 내놓은 사학법 개정안대로 꼭 통과가 돼야 사학의 자율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앞서 인사말을 통해 "대표 재임시 교총에서 사학법 반대 투쟁에 함께 해줘서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 "여러분의 성원 덕분에 지금 국회에서 사학법 재개정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말 국가적으로 중요한 대선이 있는데 이번에 꼭 `좋은 대통령을 뽑아서 `좋은 선생님과 `좋은 대통령이 함께 힘을 모아서 `좋은 나라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간담회에서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치권이 간섭하니 교육정책이 자꾸 바뀌는 것"이라며 "정권이 바뀌더라도 전문가들에 의해 교육정책이 수립돼 진행될 수 있는 초정권적, 초당적 교육기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교총이 제안한 `초정권적 국가교육위원회 설립에 공감을 표시했다.
그는 이와 함께 ▲저소득층 영유아에 대한 조기교육을 국가가 지원하는 `드림 스타트 운동 전개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교육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가칭 `새희망 장학기금 설립 ▲대학 여건에 맞춘 국립대의 단계적 법인화 등을 제안했다.
박 전 대표는 앞서 오전에는 자신이 올해 초 중소기업 회생을 위해 제시한 경제 정책인 `산업단지 회생 프로젝트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국회 토론회에 참석했다.
그는 "산업단지에 입주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국가차원의 정책이 필요하다"며 ▲산업단지회생 특별대책지구 지정을 통한 세제,금융,기술ㆍ인력,교육 지원 ▲소득세, 법인세 지속 인하 ▲경영권 상속시 중소기업 세금부담 경감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박 전 대표는 "대기업에는 자유를 주고 중소기업은 지원할 때 국가경제가 살아나고 가정경제도 보호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사학법,어정쩡한,재개정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조용한정현
2010.09.15 23:11共感(0)  |  お届け
좋은 뜻으로 좋은 의도로 좋은 방법으로 저소득층 유아들에게 희망적인 정책이 되어 살만한 국가라는 것을 인식시켜주어야 할것입니다 삭제
今日のアクセス
47
全体アクセス
15,977,890
チャンネル会員数
1,89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2

공유하기
[孫 아베 발언 맹비난]
10年前 · 16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