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첫 여성 화학지원대장 조수정 대위]

2007-03-06 アップロード · 4,124 視聴

[과학고.서울대 출신 조수정 대위

(광주=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여성이 공군 최초로 화학지원대장으로 근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화학지원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조수정(27.여.사관후보생 110기) 대위.

지휘관인 조 대위를 포함해 부사관과 병사 등 40여명으로 구성된 화학지원대는 적 화생방 공격에 대비해 방어계획을 수립, 화학.생물학.방사능 독성물질을 탐측하고 제독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남과학고와 서울대 식물생산과학부를 졸업한 조 대위는 학창시절 해군 대위로 복무 중인 형부에게 군인의 길을 권유받기도 했으며 여자로서 남다른 경험을 해보겠다는 생각 끝에 군복을 입게 됐다.

그녀는 2003년 공군 제 16 전투비행단 기지작전과 재난통제담당 장교로 군생활을 시작, 공군 기본군사훈련단 화생방 교관을 거쳤으며 현재 공군 내 2명뿐인 여군 화학장교다.

남자가 되고 싶다는 어린 시절의 소망(?)을 이루기라고 하듯 군인이 된 조 대위는 소위 시절에 훈련 계획을 짤 때마다 요령이 부족해 눈물을 쏙 빼기도 했지만 지금은 `아예 사관학교를 갔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군생활을 천직으로 여기고 있다.

부대 내 여군이 손에 꼽을 정도로 적은 데다가 출신학교까지 눈에 띄다보니 조 대위를 보는 주변의 눈길은 남다를 수 밖에 없지만, 털털함 그 자체인 조 대위의 성격이 항상 주변 사람을 편안하게 해준다는 평이다.

지난 발렌타인데이에는 화학지원대 병사들에게 초콜릿을 선물하기도 했는데 이는 "군대가 키워준 섬세함"이라는 것이 조 대위의 설명이다.

기본군사훈련단에서 조 대위에게 화생방 훈련을 받고 화학지원단에서 다시 조 대위를 만난 병사들은 "그 때는 정말 무서운 교관이었는데 다시 만나보니 이렇게 웃음이 많은 줄 몰랐다"며 놀라움을 표시하곤 한다.

박흥규(42.상사) 공군 제 1전투비행단 화학지원대 탐측반장은 "여성 지휘관이 온다는 말에 처음에는 여러가지 고민이 많았지만 겪어보니 의욕 넘치는 상관이다"며 "나이는 어리지만 누구보다 듬직하다"고 말했다.

임관 후 당초 의무복무 기간인 3년을 다 채우고 연장 복무를 하고 있는 조 대위는 "계속 군인으로 남고 싶다"며 "특정 계급이 되고 싶기 보다는 화생방 분야의 발전에 공헌할 수 있는 군인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공군,여성,화학지원대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seoulpyj
2007.08.07 03:52共感(0)  |  お届け
퍼가여...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10
全体アクセス
15,963,177
チャンネル会員数
1,70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2

공유하기
[孫 아베 발언 맹비난]
9年前 · 16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