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서 6.25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2007-03-06 アップロード · 787 視聴

[
(함안=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6.25 전사자 유해발굴 전문부대에 의한 첫 유해발굴 사업이 경남 함안에서 5일 개토제와 함께 본격 시작됐다.
국방부와 육군39사단은 이날 오후 함안군 가야읍 신음리 옛 신음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이준구 39사단장과 진석규 함안군수, 국방부 유해발굴단, 보훈단체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굴작업이 무사히 완료될 수 있도록 기원하는 개토제(開土祭)를 가졌다.
이날 개토제는 강신례, 참신례, 초헌례, 아헌례, 분축례, 음복례 순으로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은 올해 첫 발굴작업을 상징하는 첫삽을 떴다.
참전용사와 지역주민의 증언을 토대로 최종 발굴지역이 선정된 올해 유해발굴사업은 이날부터 오는 11월까지 한국전쟁 당시 전투가 치열했던 경남 함안 파수, 마산 진동 등 총 12개 지역에서 유해발굴 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지난 1월10일 창설된 국방부 직할 전사자 유해발굴 전문부대인 유해발굴감식단으로 확대, 창설된 뒤 첫 유해 발굴사업이어서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박신한(50) 대령은 "올해부터는 예년과 달리 전문부대 창설로 기구와 인력도 확대돼 더 많은 지역을 동시에 발굴할 수 있는데다 유해발굴시 제보한 이들에게 보상금도 지급키로 하는 등 발굴사업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날 개토제에 참석한 참전용사인 이용득(82.함안군 가야읍 검안리)씨는 "좀 더 빨리 국방부에 발굴작업을 위한 전문부대가 창설돼 유해발굴에 나서야 했는데 너무 늦은 감이 없지 않다"며 "경남은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전투 등 격전을 벌였고 희생도 컸던 만큼 유해발굴에 더 광범위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육군에 의해 발굴된 전사자의 유해는 총 1천484구로 이 가운데 국군전사자는 1천182구다.
choi2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함안서,625전사자,유해발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웅진코웨이전창호
2007.12.05 06:43共感(0)  |  お届け
남자108명여자399 명의남자108명여자399 명의혼을마산내서읍면남자108명여자399 명의남자108명여자399 명의혼을마산내서읍면사무소씀혼을마산내서읍면사무소씀남자사무소씀혼을마산내서읍면사무소씀남자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847
全体アクセス
15,957,479
チャンネル会員数
1,78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9

공유하기
[정읍 정량골 당산굿]
10年前 · 71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