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사실의 산뜻한 변신]

2007-03-07 アップロード · 969 視聴

[
서울중앙지검 영상조사실 확대 리모델링

(서울=연합뉴스) 조성현 기자 = 긴 복도를 따라 나란히 늘어선 답답하고 권위적인 분위기, 방 번호만 덩그러니 적힌 육중한 철문이 찾는 이들을 주눅들게 했던 서울중앙지검 검사실과 조사실이 확 달라졌다.

7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형사1~4부가 있는 4층의 동편과 서편에 마련될 공간에 형사1, 2부의 검사 10명이 새로 짐을 풀 예정이다. 검사실 리모델링의 가장 큰 목적은 영상녹화 조사 시설 확대.

기존 4개였던 서울중앙지검의 영상녹화 조사실은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동편과 서편에 2개씩 추가돼 8개로 늘어난다.

영상녹화제도란 당사자의 동의를 구한 뒤 검찰 조사 전 과정을 영상으로 녹화ㆍ저장하는 제도로 피조사자의 인권보호를 위해 검찰이 역점 과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리모델링은 영상녹화시설 확충 말고도 서울고검ㆍ서울중앙지검 청사가 1989년 준공한 이래 일부나마 처음 구조를 바꿨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리모델링된 검사실엔 검사와 수사관들이 함께 근무하며 방마다 2평 남짓의 작은 조사 공간이 함께 들어가는 점이 새롭다.

종전 검사실마다 1명씩 배치돼 근무했던 여직원들은 사무실 밖에 별도의 공간에 모여 함께 일한다. 마치 종합병원의 각 층에 마련된 간호사들의 프런트나 로펌의 근무 형태를 떠오르게 한다.

서류 작업 등 일반 업무를 처리하는 여직원들을 한 데 모아 업무의 집중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산뜻하고 세련된 목재 마감재를 활용한 인테리어로 검찰청이라기보다 막 공사를 마친 대기업의 사무실 같다는 느낌을 주고 있어서 조사를 받는 이들도 쾌적한 환경에서 조사받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막대형 형광등을 없애고 천장에 쏙 들어가는 콤팩트형 형광등을 설치했고, 보안을 위해 양쪽 검사실 입구에 통유리로 된 자동문을 설치했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이 지난해 300여건의 영상녹화 조사 건수를 기록했는데, 이번 리모델링으로 영상녹화 건수가 더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효과가 검증되면 검사실을 점차 같은 형식으로 바꿔나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eyebrow76@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검찰,조사실의,산뜻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118
全体アクセス
15,953,823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67 視聴

01:41

공유하기
[옥천서 탑신제 재연]
9年前 · 32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