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근 25억원에 낙찰..국내 미술경매 최고가 기록]

2007-03-07 アップロード · 787 視聴

[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 "25억원, 25억원 더 없으십니까. 서면 응찰 손님께 25억원에 낙찰됐습니다."

박수근의 유화 시장의 여인들이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기록인 25억원에 낙찰됐다.

미술품 경매회사 K옥션이 7일 오후 사간동 경매장에서 실시한 3월 경매에서 추정가 20억-30억원에 나온 박수근의 1961년 작품 시장의 여인들이 25억원에 팔렸다.

시작가 23억원에 경매를 시작한 이 작품은 서면과 전화응찰자가 5천만원씩 값을 올리며 서너차례 경합한 끝에 25억원에 서면 응찰차에게 낙찰됐고 경매장에서는 박수소리가 터져 나왔다.

이로써 지난해 2월23일 서울옥션의 100회 경매에서 16억2천만원에 팔린 17세기 전반의 도자기 철화백자운룡문호가 갖고 있던 국내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이 경신됐다.

또 지난해 12월13일 K옥션 경매에서 10억4천만원에 낙찰된 1962년 유화 노상(13×30㎝)이 갖고 있던 박수근 작품의 종전 최고가 기록도 갈아치웠다.

시장의 여인들은 세로 24.9㎝, 가로 62.4㎝의 가로로 긴 화폭에 여인 12명이 시장에 서거나 앉아있는 구도로 지금까지 공개된 박수근의 작품들 중 인물이 가장 많이 등장하고 박수근 유화 특유의 화강암 같은 바탕 질감이 잘 살아있는 작품이다.

2005년 4월 인사동의 남경화랑에서 13명의 여인이라는 제목으로 한차례 전시됐던 작품으로 1965년 박수근이 타계하기 직전에 주한 미군이 이 작품을 포함한 박수근의 작품 2점을 320달러에 구입해 미국으로 돌아간 후 40년간 소장하다가 한국인에게 15억-20억원에 되팔았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날 함께 경매에 나온 박수근의 또다른 작품 휴식(1963년작)도 10억5천만원의 고가에 서면 응찰자에게 낙찰됐다.

한편 서울옥션이 9일 오후 실시하는 105회 경매에서도 박수근의 1960년대 작품 농악이 추정가 18억-23억원에 출품돼 역시 고가 낙찰이 기대된다.
chae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수근,25억원에,낙찰국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3 06:25共感(0)  |  お届け
만남 친구를 원하십니까???

바로 이곳입니다.

채팅사이트 아닙니다.
미팅사이트도 아닙니다.
화상채팅 사이트 절대로 아닙니다.

지금 바로 만날 파트너만을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http://KoreaSogeting.com
http://KoreaSogeting.com

엔조이파트너에서 원하는 조건과 스타일의 이상형을 만나보십시요.
(조껀하려는 여성분들도 강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768
全体アクセス
15,959,094
チャンネル会員数
1,61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