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선용 개헌 발상 중단하라"]

2007-03-08 アップロード · 38 視聴

[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한나라당은 8일 정부가 대통령 4년 연임제를 골자로 한 개헌시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 "끝내 개헌안 발의를 강행하려는 것은 대선을 앞두고 판을 흔들어 재집권을 하려는 정략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차기 대통령이 집권 초반 국민적 공감대 하에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는 당론을 재확인하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개헌안 발의 계획의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아울러 중립을 지켜야 할 정부가 개헌 시안을 발표하는 등 노 대통령의 `개헌 놀음에 놀아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헌이 필요하다는 원칙에는 공감하지만 지금은 결코 시기가 아니다"면서 "국회에서 부결될 것을 뻔히 알면서도 개헌 공세를 멈추지 않는 것은 정략에 불과하며 시간과 국력만 낭비하게 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노 대통령의 개헌 관련 특별회견에 대해 "연초부터 공중파를 활용해 스토커처럼 집요하게 개헌 공세를 펼쳐 온 터라 새삼스럽지 않다"고 꼬집은 뒤 "노 대통령은 이제라도 무모한 개헌안 발의 발상을 거두고 민생과 안보에 전념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현 정권 내에서는 개헌이 되지 않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도대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이쯤에서 깨끗이 포기하겠다고 선언하고 국정 마무리에 진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특별회견에서 한나라당 대선주자들이 개헌을 약속하면 개헌안 발의 유보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힐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한나라당을 물고 늘어지는 태도를 버려라. 개헌 문제를 갖고 한나라당에 이러쿵 저러쿵 시비성 요구를 하는데 노 대통령은 제발 정치개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재오(李在五) 최고위원은 "`북치고 장구 친다는 얘기가 있는 데 이게 바로 개헌 카드다. 자기네가 정치를 주도해야 하는 데 선거는 물론이고 정책 갖고도 안되니까 개헌 카드를 제시하는 것"이라며 "개헌 카드는 결국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고 자기네가 재집권하려는 정치적 술수임을 우리가 잘 알고 있다는 사실을 대통령이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재희(全在姬) 정책위의장은 "개헌은 상당기간의 토론과 국민적 공감대를 거쳐 먼 미래를 내다보는 장기적 관점에서 추진돼야 한다"며 "여야 할 것 없이 대선주자들이 개헌관련 공약을 내걸고 집권 초기에 충분한 공감대 하에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노 대통령이 오기와 독선, 교만으로 가득 찬 국정운영 스타일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며 "현 정권 임기내 무리한 개헌 추진은 레임덕을 방지하고 정국의 주도권을 잡아 재집권을 하기 위한 정략적 카드"라고 비판했다
그는 "노 대통령의 무리한 개헌 제안을 받은 정부가 지역을 돌며 홍보전에 나서겠다고 하는 데 이는 한마디로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면서 "개헌안이 국회에서 부결되면 대통령과 정부는 어떤 책임을 질 지 분명히 답해야 하다"고 덧붙였다.
sim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대선용,개헌,발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2 05:50共感(0)  |  お届け
기다리기 지루하지 않으세요?

지금 바로 만날 엔조이파트너를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조곤만 하는곳입니당)

접속하셔서 yasuni 차즈세요.
168-49키로 24살 후회없게 만들어줄 자신있어요.
오셔서 찾으세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726
全体アクセス
15,959,870
チャンネル会員数
1,78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2

공유하기
[孫 아베 발언 맹비난]
10年前 · 165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