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바다에 떠 있는 방파제]

2007-03-08 アップロード · 1,749 視聴

[
(통영=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양식어장이 밀집해있고 바다목장화 사업이 진행중인 경남 통영 앞바다에 국내 최초로 물에 떠 있는 방파제인 부소파제(浮消波堤)가 모습을 드러났다.
일본에서는 해상 양식장 주변을 중심으로 부소파제가 시공된 곳이 많으나 국내에서는 이번 통영해안 설치가 처음으로 2004년 타당성 용역조사 이후 만 3년만인 지난달 완공돼 7일 공개됐다.
부소파제가 설치된 곳은 통영시 산양읍 연화리 소장두도~유도 사이의 가까운 바다로 주변 약 2천㏊에 걸쳐 해상 가두리 양식장과 바다목장이 밀집해 큰 파도가 닥칠 경우, 어장에 광범위한 피해가 예상되는 해역이다.
강재(鋼材)로 만들어진 이 시설물은 총 길이만 200m로 1기당 길이 50m, 폭 15m, 높이 4m, 순수무게가 450t이 넘는 길고 평평한 쇳덩어리 4개가 연결된 것이다.
속이 비어 있어 부력(浮力)을 이용해 물에 떠 있을 수 있다.
높이 4m 중 2.5m는 수면 아래로 잠기도록 설계됐으며 굵기가 9㎝나 되는 강철앵커가 수심 30~40m의 바다밑 콘크리트 구조물과 연결돼 파도 상태나 방향에 따라 유연성있게 움직일 수 있다.
국비와 지방비 80억원을 들여 완공된 이 시설은 2003년 불어닥친 태풍 매미가 몰고왔던 높이 5.7m의 파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기존 방파제가 바다 밑바닥에 석축을 쌓아 건립하기 때문에 공사 기간과 사업비가 많이 들고 해수의 흐름을 차단하는 단점이 있으나 부소파제는 사업비와 바닷물의 유통이 자유롭다는 것이 장점이다.
허동수 경상대 해양과학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물위에 떠있다 보니까 바닷물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어 해상 가두리 양식장시설에 환경적으로 유리하다"고 밝혔다.
이 소파제는 올해 마산시 구산면 원전항 인근에도 시공될 예정이다.
seama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국내최초,바다에,있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94
全体アクセス
15,988,778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59

공유하기
["치즈요리 배워보세요"]
10年前 · 1,848 視聴

01:5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10年前 · 40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