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세어도200여년만에 전깃불]

2007-03-13 アップロード · 959 視聴

[
(인천=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인천지역에서 유일하게 자가발전기에 의존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섬 `세어도에 주민이 정착한 지 200여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전력공사의 전기가 공급된다.

인천시 서구는 지난 2005년 3월 24억여원을 한전에 지원, 신현원창동∼세어도 간 1.8㎞ 구간에 해저케이블을 매설해 세어도에 28일부터 전기를 공급하게 됐다고 27일 밝혔다.

행정구역상 인천광역시 서구 신현원창동에 소속된 세어도는 육지에서 700여m 떨어진 섬으로 40만8천㎡ 면적에 25가구 38명의 주민이 어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200여년 전부터 주민이 정착해 살아왔으나 그동안 한전의 전기가 공급되지 않아 큰 불편을 겪어왔다.

인천시 전역에 전기가 공급된 1990년대에도 주민들은 호롱불이나 촛불에 의지해 살아오다 8년전에야 자가발전기(50㎾) 1대를 구입, 오후 5∼11시에만 제한적으로 발전기를 가동, 불을 밝혀왔다.

5년전엔 구에서 자가발전기 2대를 추가로 지원해 줘 발전기 3대를 교대로 돌리며 지금은 24시간 불을 밝히고 있으나 이나마 전등을 켤 수 있는 지역이 제한적일 뿐 아니라 전압이 고르지 않고 정전도 잦아 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심한 전압변화 때문에 선풍기, 냉장고 등 신형 가전제품이 2년만 사용해도 고장나기가 일쑤여서 주민들은 중고제품을 자주 구입해서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

발전기가 생산하는 전기가 먼 거리까지는 전해지기 힘들어 섬 외곽지역에 사는 2개 가구는 최근까지도 전등을 켜지 못한채 호롱불에 의지하고 있다.

세어도 통장 김현호(56)씨는 "우리 주민들이 그동안 전기가 없어 고생한 것을 이루 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데 드디어 한전의 전기가 공급되다니 꿈만 같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주민들은 `전기 공급이라는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해 오는 3월 12일 송전식과 함께 마을잔치를 열 계획이다.
서구는 이번 전기 공급과 함께 세어도를 `어촌체험마을로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mina11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인천,세어도200여년만에,전깃불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3
全体アクセス
15,948,214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18

공유하기
[클릭뉴스]
9年前 · 204 視聴

17:1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85 視聴

02:0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80 視聴

01:52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9年前 · 7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