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PCㆍ모니터ㆍ프린터도 초일류 상품으로"]

2007-03-16 アップロード · 1,424 視聴

[
TV는 2년 연속 세계시장 제패 목표...B2B시장 집중 공략

(하노버=연합뉴스) 류현성 기자 = 삼성전자가 휴대전화ㆍ반도체ㆍTV에 이어 PCㆍ모니터ㆍ프린터 역시 세계 초일류 명품 브랜드로 육성키로 했다.

박종우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DM)총괄 사장은 14일(현지시각)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IT 전문 전시회인 `세빗(CeBIT) 2007 개막에 앞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TV는 올해 40인치 이상 풀 HD(고화질) TV에 주력, 2년 연속 세계시장을 제패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삼성전자 DM총괄 사장 취임후 첫 공식 기자간담회를 가진 박 사장은 특히 "그동안 상대적으로 저조했던 B2B(기업간 거래) 시장을 집중 공략, `매출 외형 확대와 `수익성 증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박 사장은 이를 위해 우선 PC의 경우 "저가 PC가 양산되면서 가격 경쟁이 심하지만 울트라 모바일 PC(UMPC)가 새로운 성장의 방향"이라면서 "IPTV처럼 PC가 다른 제품과 컨버전스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에 따라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울트라 모바일PC Q1의 단점을 모두 개선하고 성능은 대폭 끌어올린 2세대 UMPC를 개발, 이번 세빗 전시회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제품은 배터리 시간을 늘리고 HSDPA(고속하향패킷접속)와 와이브로 등 무선네트워크를 강화했으며 760g이던 무게를 690g으로 줄여 휴대성을 극대화했다. 또 윈도 비스타 정식 버전을 탑재해 완벽한 컴퓨팅이 가능함에도 가격은 낮춰 글로벌 UMPC 대중화 시대를 겨냥했다.

모니터에 대해서도 박 사장은 "LED(발광다이오드)광원을 활용한 화질개선과 디자인 고품격화와 함께 키오스크, 공항, 음식점 등에서 사용하게 될 대형 디스플레이에 주력할 것"이라며 "아울러 전자액자 사업도 강화해 사업 다각화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LED(발광다이오드) 광원을 이용해 기존 모니터로는 표현할 수 없었던 섬세하고 다양한 컬러를 표현할 수 있는 30인치 LED BLU(백라이트유닛) 모니터를 선보였으며 PC와 무선을 이용, 디지털 사진을 공유할 수 있는 디지털 액자를 통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박 사장은 아울러 프린터에 대해 "프린터는 삼성전자 전략 육성사업의 하나"라며 "그동안 주변기기에 머물렀던 모니터를 네트워크와 연결된 중심기기로 탈바꿈하도록 할 것이며 그 중심은 컬러 레이저 프린터"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책상위에 올려놓아도 공간이 충분한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컬러 레이저 복합기 `CLX-2160N을 처음으로 공개했으며 앞으로 네트워크 프로그램인 `싱크쓰루(SyncThru)와 같은 솔루션과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며 세계 B2B시장을 공략키로 했다.

박 사장은 아울러 "캠코더, DVD, 셋톱박스 등 AV관련 제품들도 컨버전스라는 시대 흐름에 맞춰 개발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작년 6월 세계 최초로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출시한 데 이어 가격, 기술력, 디자인을 갖춘 2ㆍ3세대 제품을 계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또 지난해 국내 1위 자리를 탈환한 MP3P 시장에서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미국 애플사와 본격적인 경쟁에 나설 방침이다.

박 사장은 "삼성은 어느 경쟁사보다 SCM(공급망관리)이 강하지만 이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컨버전스 시대에 맞게 정보통신총괄 부문과 협력범위를 대폭 넓힐 계획이며 특히 IPTV의 경우 소프트웨어를 플랫폼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rhew@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삼성,quotPCㆍ모니터ㆍ프린터도,초일류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2
全体アクセス
15,952,989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