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경선룰 당지도부 결정 따를 것"]

2007-03-16 アップロード · 134 視聴

["孫 전 지사와 만나고 싶다"

(춘천.횡성=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은 16일 최근 당내 대선주자 진영간 논란이 되고 있는 경선 룰과 관련, "당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춘천 강원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경선시기와 방법과 관련해 저는 특정한 방안에 매달리지 않고 당 지도부와 경선준비위원회에 모든 결정을 일임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경선 룰을 둘러싸고 대선주자간 갈등이 있어 보이기 때문에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이나 당원들에게 심려를 끼치고 있다"고 지적한 뒤 "당이 경선에 관한 안을 내면 저는 따라가겠다. 그럼으로써 모든 후보가 함께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전 시장의 이같은 발언은 당이 제시한 8월-23만명 중재안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뜻으로, 당내 대권라이벌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도 이날 당 중재안에 대한 원칙적인 수용 입장을 밝힘에 따라 장기간 끌어오던 경선 룰을 둘러싼 당내 협상이 극적 타결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 전 시장은 실제로 8월-23만명 중재안의 수용 여부에 대해 "강재섭(姜在涉) 대표가 공개적으로 말하지 않았기 때문에 언급하긴 어렵다"면서도 "저는 6월안을 희망했고 7월안을 최종적으로 (생각)했지만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좋은 절충안을 만들어서 (모든 대선주자들이) 따라오게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해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경선 룰과 관련, 마지노선으로 생각하고 있는 방안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그런 걸 이야기하면 (당 지도부에) 일임한 것이 아니지 않느냐"며 당 결정에 대한 무조건 수용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최근 지방을 다니면서 국민과 당원을 만나보니 많이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혼자 고민한 끝에 각 대선주자들이 각자의 요구사항을 주장해서 자꾸 시간만 끄는 것은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며 결단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 전 시장은 당내 대권경쟁자인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런 계획을 갖고 (강원도에) 온 것은 아니다. 다른 스케줄이 있다"면서도 "명확하게 말씀드릴 수 없다"며 가능성을 완전히 부인하진 않았다.

그는 그러면서 "모든 대선주자들이 함께 참여해 아름다운 경선이 돼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손 전 지사의 경선 참여를 독려하기도 했다.

이는 손 전 지사가 당내 경선 불참을 선언할 경우 당의 분열로 자신이 여론지지율 선두를 유지하고 있는 현 대선구도에 변화가 초래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뜻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손 전 지사와) 만나고 싶지만 어디있는지 모르니까.."라며 "만날 수 있으면 좋다"고 말해 여건이 되면 언제라도 손 전 지사와의 회동을 추진할 것임을 내비쳤다.

그러나 이날 손 전 지사는 설악산국립공원내 봉정암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진데다 이 지역은 이달초부터 산불조심을 이유로 입산이 통제되고 있어 이날 중에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시장도 횡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낙산사에 계시면 비공개로 만나뵈려 했는데 자리를 옮기셨다고 하고 갈 수도 없다고 하니까 오늘은..."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전 시장은 당초 춘천, 횡성, 원주에 이어 충북 제천에서도 당협 당직자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손 전 지사와의 회동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마지막 일정을 취소했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경선룰,당지도부,결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60
全体アクセス
15,946,035
チャンネル会員数
1,701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