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층 주상복합 신축현장 불…60명 부상]

2007-03-17 アップロード · 520 視聴

[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17일 오전 8시20분께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D주상복합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불이 나 인부 60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공모(50)씨는 안면부와 양손에 화상을 입었으며 김모(57)씨 등 59명은 연기를 마셔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은 건축자재와 건물 2천300여㎡ 등을 태우고 3천여㎡를 그을려 2억3천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20여분만에 꺼졌다.

2층에서 처음 발생한 불은 우레탄폼과 마감재 등 자재 등을 태우면서 계단을 통해 시커먼 연기가 30층까지 올라가는 바람에 작업 중인 인부들의 피해가 컸다.

11층에서 파이프 보온작업을 하던 이모(54.여)씨는 "주변이 어두컴컴해져 구름이 끼었는지 알고 밖을 보니 검은 연기가 밑에서부터 올라왔다"고 말했다.

23층에서 작업 중이던 이모(37)씨는 "검은 연기가 계단을 타고 올라와서 환기시키려고 유리창을 깼다"며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수건으로 입을 가린 채 계단으로 내려왔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계단이 굴뚝 역할을 해 2층에서 시작된 연기가 30층까지 순식간에 번졌다"며 "건물이 아직 공사 중이었기 때문에 구획별로 방연 장치가 없어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불이 난 건물은 지하 5층∼지상 30층의 주상복합 건물로 올해 7월 완공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나자 소방대원 136여명과 경찰 10여명, 소방차 61대, 소방헬기 3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으며 일대 교통이 30∼40분 동안 정체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2층에서 철골 용접 작업을 벌이다 불꽃이 천장으로 튀었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며 조만간 공사현장 책임자를 불러 안정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engi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30층,주상복합,신축현장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2
全体アクセス
15,951,138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