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원대 규모 전문 도박조직 적발]

2007-03-23 アップロード · 1,325 視聴

[경기 일대 야산에 도박장 개설…하루 판돈 3∼5억원 규모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판돈 200억원대 규모의 도박장을 운영해온 전문 도박꾼 일당과 이들을 비호한 조직폭력배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3일 경기도 일대 야산에 몰래 도박장을 차려놓고 200억원 규모의 도박판을 벌인 혐의(도박개장)로 하우스 운영자 박모(55.여)씨 등 4명을 구속했다.

이와 함께 전문 도박꾼 김모(61)씨 등 3명을 상습 도박혐의로 구속하고 지모(57.여)씨 등 3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으며 군소 폭력배들이 도박장에 간섭하지 못하도록 막아 도박이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도운 혐의(도박개장)로 신모(47)씨 등 조직폭력배 2명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도박장 운영자 박씨 등은 작년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경기 김포와 양주, 고양, 시흥 등의 외딴 마을 비닐하우스 등에 14개 도박장을 차려놓고 매일 장소를 바꿔 100여 명을 모아 한 차례 판돈이 수 천만원에 이르는 중독성 화투게임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박씨 등은 진입로가 많지 않아 외부인의 접근을 쉽게 감시할 수 있는 외딴 시골 마을 야산 등에 비닐하우스를 만든 뒤 인적이 드물어지는 새벽 1시부터 아침 7시까지 도박장을 운영했으며 하루 판돈 규모는 모두 3∼5억원에 이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도박장 기획 수사대의 차량 번호판을 미리 알아놓고 마을로 들어가는 자동차를 일일이 감시했고 도박장 개설지로 개가 많은 마을을 선택해 먼 거리에서도 외부인이 우회 접근하더라도 바로 낌새를 알아챌 수 있도록 하는 등 철저히 보안을 지켜왔다"고 말했다.

이 전문 도박단은 도박장 운영책과 딜러, 수사기관 감시책, 도박금 배분책, 모집책, 사채 대출책, 심부름꾼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소규모 기업처럼 도박장을 운영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 도박꾼들이 즐긴 `총책딜(도리 짓고 땡의 변형)의 경우에는 한꺼번에 100여명이 함께 참여, 판돈이 순식간에 수 천만원까지 치솟는 화투게임"이라며 "이 도박의 경우에는 치명적인 병을 앓고 있던 도박꾼이 불편한 몸을 이끌고 도박현장에 올 정도로 중독성이 강했다"고 말했다.
jangj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200억원대,규모,전문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2
全体アクセス
15,960,666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1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47 視聴

01:35

공유하기
[오늘은 파주시 식목일]
10年前 · 25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