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통일 "DJ 방북, 北과 논의"]

2007-03-23 アップロード · 138 視聴

[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23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와 관련, "북한과 공식, 비공식적으로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밝히고 "김 전 대통령도 찾아뵙고 방북 의사와 함께 어떤 경로가 좋은 지에 대해 직접 말씀을 나눴다"면서 "남북간에 의미있게, 비중있게 논의하고 있다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은 이미 북한이 초청 의사를 밝힌 바 있다"면서 "이것이 도중에 이런 저런 이유로 실현되지 못하고 있지만 언제든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DJ의 방북자격에 대해 "개인으로 가는 게 아니라 적어도 1차 남북정상회담을 만들고 평화를 정착하신 비중있는 분이라는 점을 고려해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해 대통령 특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이달 초 20차 장관급 회담에서 정식 의제로 다룬 것은 아니며 남북 간에 약속된 사안은 지켜야 한다는 차원에서 이행되지 못한 여러 사례 중의 하나로 제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DJ측 최경환(崔敬煥) 비서관도 "지난해 6월 논의 중단 후 특별히 진행된 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추진 논란과 관련, "정상회담은 국가 이익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가장 유용하고도 가치 있는 대화채널"이라며 "다만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폐기 문제의 완전한 해결 시점에 대해 "북미간 외교관계의 정상화가 전제돼야 하는 것으로, 리비아나 베트남의 전례를 볼 때 빠르면 2년 안에 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그는 북한에 억류중인 국군포로의 규모에 대해 "과거 분단될 당시로 따진 것이 8만7천명 정도였으나 그 뒤 상황이 바뀌어서 지금은 대략 400-500명선, 450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해찬(李海瓚) 전 총리가 방북 기간 `2014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개최를 북측에 제안한 데 대해서는 "동계올림픽 자체가 공동개최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뭔가 와전된 것 같다"며 "만약 그런 말씀을 정말 했다면 바로 잡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의 방북 무산과 관련해선 "제가 알기론 정 의원이 방북 신청을 하거나 협의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청와대가 한나라당의 대북정책 수정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한 데 대한 적절성 논란에 언급, "대통령 보좌진들도 일정한 틀의 정치행위를 하는 것이며 내용이 어떤 지가 관건이지, 절차에 대해선 문제 삼을게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통일,quotDJ,방북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055
全体アクセス
15,961,949
チャンネル会員数
1,82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4

공유하기
[이명박, `왕회장 묘소참배]
10年前 · 2,00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