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한미FTA, 농업분야 양보 이끌어야"]

2007-03-24 アップロード · 241 視聴

[
(김해.마산.함안=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은 23일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체결은 불가피하지만 농업, 자동차 등 일부 분야는 미국의 양보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경남 김해를 방문, 이 지역 당원협의회 당직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국민정서상 경제논리로만 계산할 수 없는 것이 있는데 그 대표적 분야가 농업으로, 이는 우리 요구대로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개방하지 않으면 안 되는 세상에 살고 있다"면서 "문을 열지 않으면 못 견디니까 이제는 언제, 어떻게 개방해야 하는지 생각해야 하고 당장 피해를 보는 분야에 대한 보완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FTA 자체는 미래를 향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지금 당장은 불리한 부분도 FTA를 통해서 경쟁하면서 경쟁력 있는 쪽으로 바꿔놓을 수 있다"면서 한미 FTA에 대한 원칙적 찬성입장을 밝혔다.
이 전 시장은 특히 이 지역 출신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언급하며 "요즘 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많은 데 한미 FTA와 관련해서는 경제논리로 말을 하는 것 같더라. 긍정적으로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최근 당 상황을 거론, "우리는 당 대표를 뽑는 것이 아니다. 당 대표는 당원의 의사가 반영돼야 하지만 대통령은 국민 의사가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여론지지율 선두주자임을 과시하는 동시에 당내 경선을 앞두고 당심 쟁탈전을 벌이고 있는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를 견제하는 발언으로 해석됐다.
그는 그러면서 "강도가 집에 들어오면 형제가 같이 힘을 모아 싸워야 하는데 (형제) 둘이 싸우면 둘 다 죽는다"면서 "잘되는 집안은 힘을 모아야 한다. 당이 화합하는 데 내가 앞장 서겠다"고 당의 단합을 강조했다.
이 전 시장은 이날 김해에 이어 마산, 함안.의령, 창원 등 경남지역 당원협의회 당직자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갖고 당심잡기 행보를 계속했다. 제주도(2일), 대전.충청(4~6일), 광주.전남(7~8일), 대구.경북(14~15일), 강원(16일)에 이어 당내 경선을 겨냥한 3월 대장정의 6번째 코스다.
그는 특히 마산갑 당협 당직자 간담회에서 "회사 신입사원을 뽑을 때도 기준이 있는 데 하물며 대통령을 뽑는데 기준이 없어서야 되겠느냐. 지금까지는 민주화(시대)라고 해서 민주화투사를 (대통령으로) 뽑기도 했는데 21세기는 경제의 시대"라며 경제 지도자의 경쟁력을 과시했다.
그는 또 "제가 작은 것을 크게 만들고 가난한 것을 부자로 만들고 그런 것 밖에는 재주가 없다"면서 "어떤 사람들은 제가 돈이 많아 정치를 하겠느냐고 하지만 (돈) 없는 사람이 부자되는 방법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방문은 박 전 대표가 경남을 찾은 지 일주일만으로, 경선을 앞두고 PK(부산.경남) 지역의 지지기반을 넓히려는 시도로 보인다. 아울러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 탈당 이후 당 안팎의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현장정치에 매진함으로써 차별화를 기하려는 의도도 읽혀진다.
이 전 시장은 이날 마산에서 여장을 풀고 하루를 묵은 뒤 24일에는 마산어시장을 방문해 어민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상경할 예정이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한미FTA,농업분야,양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ysgl0328
2007.03.28 02:07共感(0)  |  お届け
국민의 선택은 이명박!삭제
ysgl0328
2007.03.28 02:31共感(0)  |  お届け
비젼의 말씀,
감사합니다~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46
全体アクセス
15,940,437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27

공유하기
[진해 군항제 개막 축포]
9年前 · 1,48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