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ㆍ총장 집착 보다 正道 걸어야"金법무]

2007-03-26 アップロード · 222 視聴

[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김성호 법무부 장관은 26일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되겠다는 목표를 삼는 것은 좋지만 그것만을 바라보다 타협이나 야합을 하는 등 검사의 정도(正道)를 벗어나면 안된다"고 신임 검사들에게 말했다.

그는 이날 올해 임관한 검사들을 상대로 경기 용인의 법무연수원에서 열린 강연에서 "올바른 길을 걷지 않은 채 총장이나 장관이 되려다가 좌절만 하신 분도 있고 설령 그 직위에 올랐어도 비난을 받은 분도 계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검사라면 언젠가 자신의 직(職)을 떠나야 할 순간이 온다는 점을 알고 있어야 하며 검사를 그만 두는 것이 가장 옳은 방향이라면 그 길을 가야 한다"며 검사 본연의 책무를 다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인기 속에 종영된 드라마 `하얀거탑에서 출세를 좇다 숨진 의사를 예로 들면서 "정치적 목표를 위해 의료소송 중 위증까지 서슴지 않던 주인공의 삶에 견주어 검사들도 평소 약자의 아픔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이밖에도 항상 국민을 주인으로 섬기고 원칙을 지켜서 신뢰를 주는 검사, 열정적으로 변화를 주도하며 조직 내 사람들과 화합할 줄 아는 검사, 초심을 잃지 않는 검사가 돼 줄 것 등을 당부했다.
prayerah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장관ㆍ총장,집착,보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52
全体アクセス
15,948,744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