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개구리 소년 실종 16주년 위령제]

2007-03-26 アップロード · 4,284 視聴

[

(대구=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대구 개구리 소년 유가족들은 26일 실종사건 16주년을 맞아 피해 아동들의 시신이 발견된 대구 와룡산 세방골에서 추모제를 갖고 실종 사건에 대한 공소 시효 폐지를 정부에 촉구했다.
지난 1991년 3월26일 우철원(당시 13세)군 등 초등학교 남학생 5명이 와룡산에 개구리를 잡으러 간다고 집을 나섰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이 사건은 작년 3월 공소시효가 만료될 때까지 진범이 잡히지 않아 많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전국 미아ㆍ실종가족찾기 시민의 모임(전미찾모)가 함께 진행한 이번 추모제는 피해 어린이의 아버지들과 전미찾모 회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전통 무용단인 김순의 무용단이 소년들의 넋을 달래는 살풀이 춤을 선보였다.
유가족들은 이날 행사에서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아이들이 왜 억울하게 목숨을 잃어야 했는지는 꼭 밝혀야 한다"며 "국가는 실종 사건에 대한 공소 시효를 없애고 과거 사건에 소급 적용을 해 이 사건에도 꼭 재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진범이 양심선언 형태로 자수를 한다면 굳이 처벌을 요구할 생각이 없다"며 "범인이 양심이 있다면 꼭 사건의 진상만이라도 밝혀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ta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대구,개구리,소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kotomy
2009.05.04 13:09共感(0)  |  お届け
아 시뱗 촞나슬퍼
삭제
동교영상
2007.03.27 12:07共感(0)  |  お届け
아직도범인은오리무중
왜이런일이일어날까.자수하여광명찾자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227
全体アクセス
15,977,943
チャンネル会員数
1,82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5

공유하기
["꽃향기 속에 인형극을"]
10年前 · 474 視聴

04:00

공유하기
[클릭뉴스]
10年前 · 122 視聴

15:1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48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