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자 강제 입원 폐지해야"]

2007-03-28 アップロード · 951 視聴

[
정신보건법 개정 공청회에서 제기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정신질환자를 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는 현재의 정신보건법은 심각한 인권침해 요소가 있는 만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신병원 피해자 인권찾기모임 정백향 대표는 27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정신보건법 개정을 위한 입법공청회에서 "보호자가 정신질환자를 강제 입원시킬 수 있도록 한 현 제도가 가족 간 갈등 해결의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며 관련 조항의 즉각 폐지를 촉구했다.

정 대표는 작년 4월부터 올 2월까지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된 71명을 대상으로 원인을 분석한 결과 절반이 넘는 36명이 가족 구성원 사이의 재산이나 종교 문제, 이혼, 성격 차 등에 따른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또 "정신질환자에 대한 판단 근거와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강제입원이 가능한 범위가 지나치게 넓고 의사에게 주어진 재량권이 너무 큰 것도 문제"라며 "현행 법과 제도 하에서는 선의의 피해자가 계속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즉각적인 폐지가 어렵다면 ▲강제입원의 절차와 요건을 대폭 강화하고 ▲이를 위반한 보호자와 의사에 대한 처벌조항을 신설해야 하며 ▲환자에 대한 퇴원심사를 객관화.전문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청회를 주최한 열린우리당 김춘진 의원도 "신체의 자유를 제한하는 강제입원이 정신과 의사의 진단 만으로 이뤄지는 것은 문제"라며 "이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청회는 김 의원의 정신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발제와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은 이후 전주시청과 시내 등지에서 정신질환자에 대한 편견을 없애자는 내용의 `사랑의 꽃씨 나누기 행사를 가졌다.
doin10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정신질환자,강제,입원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하나만
2007.09.02 12:35共感(0)  |  お届け
기다리기 지루하지 않으세요?

지금 바로 만날 엔조이파트너를 구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
(조곤만 하는곳입니당)

접속하셔서 yasuni 차즈세요.
168-49키로 24살 후회없게 만들어줄 자신있어요.
오셔서 찾으세요~~~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52
全体アクセス
15,954,584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38

공유하기
[클릭뉴스]
10年前 · 209 視聴

01:43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10年前 · 167 視聴

18:0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10年前 · 62 視聴

01:5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48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