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삼천동에 막걸리 촌 조성된다]

2007-03-29 アップロード · 1,932 視聴

[
(전주=연합뉴스) 김종량 기자 = 전주시 완산구 삼천2동 일대가 막걸리 테마촌으로 조성된다.
전주시는 28일 삼천동 막걸리 골목에서 업소 주인과 문화.예술계 인사, 시의원,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막걸리 업주와 예술인이 1대1 결연을 하는 삼천동 막걸리 골목 테마업소 조성사업 선포식을 가졌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예술인과 막걸리 업주는 천년고도 전주의 맛과 멋, 소리의 고장에서 주막과 같은 테마로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화가, 서예가, 공예가, 문인 등 지역 내 예술인이 막걸리 집과 결연을 함에 따라 예술인은 이 곳에서 공연이나 작품 전시회를 할 수 있고 막걸리 집은 실내구조 변경시 예술인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빌릴 수 있게 됐다.
이렇게 될 경우 OO막걸리 집이 서예가 OO가 디자인한 막걸리 집 또는 행위예술가 OO가 공연하는 술집, 막걸리와 그림이 만난 갤러리 등 삼천동 일대 술집의 간판이 예술가의 취향에 맞게 다양하게 바 뀔 것으로 전망된다.
즉 칙칙하고 텁텁한 막걸리 촌에서 예술과 막걸리가 어울리는 또 하나의 막걸리문화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삼천동 일대가 막걸리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전주만의 독특한 막걸리 촌으로 바뀌면 이를 관광자원화 할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올해 1억원을 들여 이들 막걸리 집의 간판과 실내 구조를 주막집 테마 분위기에 맞게 정비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만의 독특한 막걸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시민 및 관광객들의 반응이 좋으면 대상지역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r@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전주,삼천동에,막걸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87
全体アクセス
15,938,02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