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남북비밀접촉 국정조사 추진"]

2007-03-30 アップロード · 101 視聴

[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한나라당은 30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측근인 안희정(安熙正)씨가 지난해 10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 리호남 참사와 비밀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것과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방침을 확정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이날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비선을 동원한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대선용 또는 정치 판세를 흔들려는 의도로 보인다"면서 "국민적 차원에서 용납할 수 없으며, 우리는 이 중차대한 문제에 대해 국정조사를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정조사 추진을 위해 내주 중 가장 빠른 시일 내에 3당 교섭단체를 비롯한 6자 원내대표 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떻게 남북정상회담을 사설 라인이 장막 뒤에서 비공개적으로 추진할 수 있느냐. 이런 식으로 전개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배후 인물들은 한마디로 선거기획 전문가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은 적법 절차에 따라 공식라인이 투명하게 전개해야 하며 북핵폐기 및 북핵불능화 단계를 확인할 수 있는 상황에서 추진해야 한다"면서 "지금 이 단계에서 추진하는 것은 전략적으로 매우 잘못됐을 뿐 아니라 동북아 안보는 물론 남북 평화안전에 중대한 위해요소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전재희(全在姬) 정책위의장은 "북한과 뒷거래를 하지 말라고 했는데도 불구, 북한의 현금 요구에 대해 우리가 돼지농장을 지어주겠다고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게 뒷거래가 아니고 무엇이냐"면서 "이런 상태서 정상회담이 이뤄지면 엄청난 퍼주기만 하게 될 것이 뻔하다. 정부는 진상을 밝히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김성조(金晟祚) 전략기획본부장은 "이산가족 화상상봉 마지막날인 29일 75살의 한 평범한 북한 주민이 `(한나라당)놈들이 여당 되도록 내버려 두면 안 된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이는 북한 당국의 각본대로 발언하고 연출대로 쇼를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런 식이라면 남북정상회담도 `빅 쇼가 될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sim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형오,quot남북비밀접촉,국정조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7
全体アクセス
15,963,462
チャンネル会員数
1,794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