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윤장호 부친 "아들 희생이 밀알 되길"]

2007-04-03 アップロード · 347 視聴

[다산부대원 8명 윤하사 부친 집 위로 방문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아들이 떨어져 죽음으로써 나무에 많은 열매를 맺게 하는 하나의 밀알이 돼 우리나라와 세계 평화를 위해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기도하겠다"
2월 27일 아프가니스탄에서 폭탄 테러로 숨진 고(故) 윤장호(다산부대) 하사의 부친 윤희철(65)씨는 3일 오전 다산부대 장병 8명이 위로 방문한 자리에서 아들의 희생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한국군 지원단장 겸 다산부대장인 이인희 대령과 류근열 중대장(대위) 등 부대원 8명은 이날 새벽 귀국 직후 대전 현충원을 참배한 뒤 바로 강서구 화곡동 윤 하사 부친의 집을 찾았다.
이 대령은 윤씨와 어머니 이창희씨 등 유족들에게 "출국 전 환송 행사에서 부대원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되돌려 보내겠다고 약속했는데 1명을 잃게 돼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며 "전 부대원이 윤 하사의 전사가 헛되지 않도록 윤 하사의 못 다 이룬 일들을 나눠서 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령은 아프가니스탄 현지 다산부대의 명칭을 윤 하사를 기리는 의미에서 `캠프 윤으로 바꾸고 현판과 윤 하사의 사진을 내걸었다고 전했다.
윤 하사와 함께 근무했던 유성관(22) 상병은 "같은 부대에서 근무했던 모두가 윤 하사의 희생에 슬픔을 감추지 못해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고 부친 윤씨는 유 상병에게 "함께 근무한 병사들은 모두 아들같다. 이렇게 건강하게 돌아와줘서 고맙다"고 답했다.
임동창 원사는 윤씨에게 "얼마 되지 않지만 저희들이 정성껏 모은 돈"이라며 부의금과 함께 윤 하사가 부대에서 사용하던 유품을 전달했다.
윤씨는 "장병과 국민들이 아들의 죽음을 애도해 줘서 고맙다"며 "아들이 꿈을 펼치지 못하고 전사해 너무나 안타깝지만 장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동료 장병들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하사와 함께 아프가니스탄에서 파병 임무를 수행했던 다산부대 8진과 동의부대 10진 장병 204명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이날 오후 4시 경기도 성남 육군 종합행정학교에서 해단식을 갖는다.
jsa@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故윤장호,부친,quot아들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전창호
2007.12.24 02:48共感(0)  |  お届け
한평생정수기나해라삭제
서울 오세훈
2007.11.21 02:20共感(0)  |  お届け
남자106명여자397명의혼을달래며마산내서읍면사무소적음남자106명여자397명의혼을달래며마산내서읍면사무소적음남자106명여자397명의혼을달래며마산내서읍면사무소적음삭제
웅진코웨이미옥이
2007.11.21 02:17共感(0)  |  お届け
시집이나가라삭제
부산우유
2007.11.21 02:08共感(0)  |  お届け
남자106명여자397명의혼을달래며마산내서읍면사무소적음삭제
웅진코웨이미옥이
2007.11.21 02:08共感(0)  |  お届け
시집이나가라삭제
마산내서읍면사무소
2007.11.21 01:57共感(0)  |  お届け
남자106명여자397명의혼을달래며마산내서읍면사무소적음삭제
창원동읍김옥련
2007.11.21 02:18共感(0)  |  お届け
남자106명여자397명의혼을달래며마산내서읍면사무소적음삭제
今日のアクセス
950
全体アクセス
15,968,344
チャンネル会員数
1,774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10年前 · 113 視聴

01:35

공유하기
[청소 할아버지 이익봉씨]
10年前 · 35,302 視聴

01:37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뉴스]
10年前 · 101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