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영령들이여 고이 잠드소서"]

2007-04-03 アップロード · 478 視聴

[ 59주년 범도민 위령제

(제주=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제주4.3사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제59주년 제주4.3사건희생자 범도민위령제가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열렸다.

이날 위령제에는 박명재 행정자치부장관과 김태환 제주도지사, 열린우리당 정동영 전 의장을 비롯해 4.3유족회, 4.3관련 단체 회원, 일반 도민, 학생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박명재 장관이 대신 낭독한 추도사에서 "4.3사건은 냉전과 분단이 가져온 우리 현대사의 커다란 비극이었다"며 "무력충돌과 진압과정에서 평화로운 섬 제주는 폐허가 됐고, 반세기가 넘도록 억울하다는 말조차 못하고 살아야 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역사의 진실을 규명해서 억울하게 고통받는 분들의 맺힌 한을 풀어야 진정한 용서와 국민통합을 이룰 수 있다"며 "제주도민은 아픈 역사를 용서와 화해로 극복하는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과거사 정리는 밝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디딤돌"이라며 "국가 또한 과거의 잘못을 밝히고 사과함으로써 훼손된 국가권력의 도덕성과 신뢰를 다시 세울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태환 제주지사는 주제사를 통해"4.3의 해결은 현재진행형"이라며 "과거 제주 4.3을 치유하면서 남북분단이라는 현재, 동북아 평화공동체 건설이라는 미래의 과제를 대승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평화의 섬 지정이라는 절호의 기회가 우리에게 주어졌지만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4.3의 역사를 교훈 삼아 평화와 인권을 지향하는 진정한 평화의 섬으로 하나하나 노둣돌을 놓아가자"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제주민예총 회원과 제주교대부속초등학교 학생, 봉개동 풍물패 등 150여명이 식전행사로 다시 피는 평화, 생명의 꽃이여라는 주제로 진혼무 위령공연을 펼쳤으며, 제주시 신성여중 오새별 양은 명도암에서 만난 4.3이라는 제목의 추모시를 낭독하기도 했다.

제주4.3사건 59주기를 맞아 이날 제주도내 곳곳에서 4.3원혼 천도제와 4.3위령 음악제, 역사맞이 4.3 거리굿 등 다양한 추모 행사가 열렸다.

hyunmin62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제주43,영령들이여,고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2
全体アクセス
15,951,138
チャンネル会員数
1,69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45

공유하기
[클릭뉴스]
9年前 · 622 視聴

01:52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9年前 · 22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