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3안타..첫 대결서 이병규에 판정승]

2007-04-04 アップロード · 1,740 視聴

[ 시즌 첫 멀티히트..이병규는 4경기 연속 안타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이승엽(31.요미우리 자이언츠)이 3안타로 불꽃타격을 펼쳐 이병규(33.주니치 드래곤스)와 일본프로야구 시즌 첫 한국인 타자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이승엽은 3일 도쿄돔에서 벌어진 주니치와 홈 개막전에서 4타수3안타 1타점의 맹타로 4타수1안타에 그친 이병규를 압도했다.

요미우리는 이승엽을 비롯한 상 하위 타선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주니치를 7-2로 격파하고 3승1패로 센트럴리그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승엽과 이병규는 이날 한국인 타자끼리 사상 첫 대결을 앞두고 "서로 잘하자"는 덕담을 나누면서도 "승리는 우리 것"이라며 필승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둘은 첫 타석에서 나란히 2루타를 터뜨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승엽은 1회 2사 1루에서 상대 좌완 선발투수 야마모토 마사의 바깥쪽 커브(116㎞)를 결대로 밀어쳐 3루 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로 2사 2,3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

이병규는 2회 1사 후 첫 타석에 들어서 대만출신 요미우리 선발 장치엔밍의 몸쪽 직구(142㎞)를 잡아 당겨 중견수와 우익수 사이 떨어지는 안타를 때렸다.

그러나 요미우리 중견수 데이먼 홀린스가 바운드 처리 실수로 타구를 뒤로 흘리면서 이병규의 안타는 단타에서 행운의 2루타로 둔갑했다.

이병규는 후속 모리노 마사히코의 선제 투런 홈런 때 홈을 밟고 이승엽을 앞서갔다.

그러나 돌아선 3회 요미우리가 오가사와라 미치히로의 2점 홈런으로 2-2 동점을 만들고 4회 니오카 도모히로의 좌월 솔로포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흐름은 완전히 요미우리 쪽으로 넘어갔다.

3회 우전 안타로 시즌 첫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작성한 이승엽은 4-2로 달아난 5회 다시 깨끗한 우전 적시타를 때려 2루 주자 오가사와라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승엽은 후속 루이스 곤살레스의 좌선상 2루타 때 3루까지 간 뒤 아베 신노스케의 좌중간 2루타 때 득점도 올렸다.

이승엽은 지난달 30일 요코하마와 개막전에서 솔로포를 터뜨린 뒤 세 경기째 대포가 침묵했지만 그보다 안타를 양산, 타격감을 끌어 올린 점에 만족했다. 시즌 타율은 0.200에서 0.357(14타수5안타)로 올랐고 타점은 2개째를 올렸다.

특히 9회 이병규의 1루 선상을 흐르는 타구를 끝까지 쫓아내 잡아내 1루 커버를 들어오던 투수에게 토스해 아웃시키는 등 "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던 약속을 지켰다.

이병규는 첫 타석 이후 3번의 기회에서 모두 범타에 그쳤으나 개막 이후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4경기에서 16타수4안타로 시즌 타율은 0.250을 기록 중이다.

두 선수는 4일 오후 6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두 번째 대결을 펼친다.

cany9900@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승엽,3안타첫,대결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5
全体アクセス
15,971,06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6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