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北 IOC위원, 태권도시범단 이끌고 방한]

2007-04-06 アップロード · 419 視聴

[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북한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인 장웅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가 태권도시범단을 이끌고 3박4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장 위원을 비롯한 황봉영 조선태권도위원회 위원장 등 북한 태권도시범단 및 관계자 48명은 6일 오전 서해 직항로를 통해 김포공항으로 입국했다.

장 위원과 북한 태권도시범단의 방한은 지난 1월 ITF 태권도협회가 국내에서 사단법인 등록을 마친 것을 축하하기 위해서 마련됐으며, 장 위원은 9일 출국하기 전까지 한국 체육계 인사들을 만나 2014년 동계올림픽 평창유치 지원과 태권도 통합문제의 실질적 진행을 위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장 위원의 방한은 2003년 8월 대구 유니버시아드 이후 3년 8개월 만이다.

입국장에서 가진 짧은 인터뷰에서 "내가 며칠 있을 것이니까 너무 서두르지 말자"고 입을 뗀 장 위원은 방한 이유를 묻자 "ITF 협회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서 왔다"고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지원 활동에 대해서는 "이미 문재덕 조선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이 유치 지지 내용을 담은 문서를 IOC에 보내지 않았나"라면서 "구체적인 것을 얘기하면 내가 IOC 위원이라 윤리위원회에 걸린다"며 웃어 넘겼다.

남북 태권도 통합 논의와 관련해서는 "잘 진행되고 있다. 로드맵은 나왔다. 앞으로 계속 대화를 나눠 갈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태권도시범단은 7일 춘천, 8일 서울에서 두 차례 시범공연을 한다.

hosu1@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장웅,IOC위원,태권도시범단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52
全体アクセス
15,955,485
チャンネル会員数
1,790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1

공유하기
["대구의 꿈★이 이뤄졌다"]
10年前 · 1,199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