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지나친 규제와 간섭, 교육의 미래 없다”]

2007-04-09 アップロード · 106 視聴

[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가 “정부의 규제와 간섭이 이렇게 지나치게 작동하는 한 우리 교육의 미래는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학에 학생 선발 자율권을 주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기본이다. 대통령이 교육에 대한 고정관념을 틀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지금이 어느 정권 어느 세대보다 가장 심각한 교육위기”라며 “OECD 국가 중 가장 많은 사교육비를 부담하고도 교육의 국가 사회적 경쟁력이나 기여도는 가장 뒤떨어지는 나라가 위기 아니라면 어디가 위기 이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종교계, 교육계 등에서 삭발하고 금식하면서 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왜 외면하고 있느냐”며 “이번 4월 국회에서 여러 정파와 정당들이 가슴을 열고 사학법 재개정 논의에 적극적으로 임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jsinew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김형오,“지나친,규제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11
全体アクセス
15,940,802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