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개헌 협상할 생각없다"]

2007-04-12 アップロード · 53 視聴

[
"개헌발의 무조건 철회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나라당은 12일 청와대가 전날 각 당에 대해 차기 정부.국회에서 개헌을 하겠다는 약속을 해 줄 것을 요구하며 조건부 개헌발의 유보 방침을 밝힌 데 대해 "협상의 여지가 없다"며 무조건 철회를 촉구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18대 국회에서 개헌특위를 구성해서 국회의 주도로 광범위한 개헌 논의를 하자는 것이 우리 주장으로, 청와대는 민의를 받아들여 개헌발의를 깨끗이 철회하라"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이 문제에 대해 협상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18대 국회에서 할 일을 청와대의 요구에 따라 정치권이 합의해 줄 것을 요구한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협상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도 "청와대가 개헌발의를 유보하겠다는 것은 잘 생각한 것이나 개헌이라는 국가중대사에 조건을 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가세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은 이미 여러 차례 개헌에 대한 입장을 밝혔고 그것으로 청와대의 요구는 충족된 것"이라면서 "원내대표 6인이 모처럼 합의한 것으로 ,17대 국회에선 더 이상 개헌 논의가 발붙힐 수 없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못박았다.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도 "국회가 노 대통령에게 개헌발의를 거둘 수 있는 명분을 준 것인데 조건부 수용이라는 어정쩡한 태도로 답해선 안된다"면서 완전 철회를 촉구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현안논평에서 "정치권이 한 목소리로 개헌발의를 유보해줄 것을 건의한 것은 대통령이 개헌드라이브를 중단하고 후퇴할 수 있는 황금교를 놓아준 것"이라며 "노대통령은 이 다리를 빨리 건너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대변인은 "정치권의 차기 세대가 이전 세대의 고민을 차분히 의논할 것"이라며 "노 대통령은 이제 국민을 그만 힘들게 하고 국민과 국회를 상대로 한 힘겨루기는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한나라당,quot개헌,협상할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37
全体アクセス
15,948,443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01

공유하기
[정운찬 `결단 속도내나]
9年前 · 280 視聴

02:06

공유하기
[김정일의 별장은 몇채?]
9年前 · 256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