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해병을 위한 뒤늦은 훈장 수여식]

2007-04-13 アップロード · 468 視聴

[무공훈장 5개에도 수여식은 `전무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6.25전쟁 때 혁혁한 전공을 세운 한 노(老) 해병이 후배 해병들 앞에서 다시 한번 훈장을 받았다.

해병대사령부는 12일 해병대 창설 제58주년(4.15) 기념식이 열리는 13일 이천세(81.해병 3기) 예비역상사를 위해 무공훈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 옹은 1950년 해병대에 입대, 영덕상륙작전, 도솔산지구, 김일성 고지, 장단지구, 김포지구, 서부전선전투 등 수 많은 전선을 누볐다. 이들 지구 전투에는 해병대 병력이 주로 투입됐기 때문에 사실상 해병대 전투의 산 증인이나 다름없다.

그는 이들 전투에서 세운 공을 인정받아 1952년 한 해 동안 화랑무공, 무성화랑, 은성화랑 등 5개의 훈장과 2개의 대통령 수장을 받았다.

당시 전쟁 중이라서 수여식 없이 훈장을 받아 평생 한으로 남았던 이 옹은 작년 11월 "생전에 장성한 후손들과 함께 영광스런 무공훈장 수여식을 갖고 싶다"는 민원을 국방부에 제기했고 해병대사령부가 이를 받아들였다.

이 옹은 "1951년 2월 봉산리 전투에서는 폭설로 후방 보급로가 차단되자 사흘간 눈(雪)만 먹으며 연명했다"면서 "전투에 참가했던 많은 전우들이 세상을 떠났고 오랜 세월이 흘렀지만 직접 무공훈장을 받게 돼 너무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해병 3기로 입대해 훈련과 전투를 통해 배운 경험은 사회생활을 하는 동안 내 인생의 큰 힘이 됐다"며 "후배 해병들도 지금의 해병대 생활을 통해 제2의 인생 도약기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three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노인,해병을,위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8
全体アクセス
15,960,413
チャンネル会員数
1,61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3:02

공유하기
[클릭뉴스]
9年前 · 104 視聴

01:42

공유하기
[주요 헤드라인 뉴스]
9年前 · 78 視聴

15:5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45 視聴

01:57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14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