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의 쉼터 천연기념물센터 개관]

2007-04-16 アップロード · 2,897 視聴

[
(대전=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멸종 위기에 몰린 남생이가 1억년 전에 살다 간 공룡의 자취를 만난다.

인간의 이기심에 희생된 동ㆍ식물과 개발열풍에 밀려 파괴된 자연환경을 위한 조그만 쉼터인 천연기념물센터가 문을 열었다.

문화재청은 유홍준 청장과 박성효 대전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2일 대전시 서구 만년동 둔산공원 동쪽에 자리잡은 천연기념물센터에서 개관식을 가졌다.

유 청장은 "내용과 형식면에서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이 센터 설립에 참여했다"며 "천연기념물센터의 개관이 천연기념물과 명승 연구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개관을 기념해 대전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매사냥 기능 보유자인 박용순 씨가 천연기념물 제323호 참매를 이용해 꿩을 사냥하는 장면을 연출하는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2003년 4월에 착공한 센터는 지상 2층, 연면적 3천624.7㎡에 전시관 면적이 1천343.2㎡에 달한다. 예산은 약 100억원이 소요됐다.

현재 천연기념물은 동물 77종, 식물 228종, 지질ㆍ광물 52건, 천연보호구역 10건 등 총 367건이다.

천연기념물 전시관은 우리 마을 천연기념물, 숲 속 천연기념물, 습지와 바닷가 천연기념물, 지질 천연기념물, 독도 천연보호구역, 제주도의 천연기념물, 명승코너 등으로 구성됐다.

전시관에 들어서면 2006년 수명을 다해 천연기념물에서 해제된 문경의 존도리 소나무가 웅장한 자태를 뽐내며 관람객을 맞이한다.

또 남생이(제453호)와 미호종조개(제454호) 등 전시물 250여 점, 1억 년이 넘는 지층에서 발견된 공룡발자국과 공룡알 둥지를 직접 만날 수 있다.

속리(俗離)의 정이품송(正二品松. 제103호) 등 천연기념물 후계목이 전시된 야외자연학습장과 난대지역 천연기념물 등 다양한 식물을 관찰할 수 있는 온실은 학습장 겸 휴식 공간으로 활용된다.

개관기념 특별전시로는 천연기념물 조류사진전이 6월까지 개최된다. 관람 시간은 하절기(3-10월) 오전 9시30분-오후 5시30분, 동절기(11-2월) 오전 10시-오후 5시다. 관람료는 없다. ☎042-610-7610.
kind3@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멸종위기종의,쉼터,천연기념물센터

恐れ入りますが、4月17日から5月08日までコメントの機能のみテストを実施します。ですので、一時的にコメント欄はご利用できません。ご了承くださ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今日のアクセス
1,124
全体アクセス
15,954,756
チャンネル会員数
1,777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4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10年前 · 97 視聴

01:28

공유하기
["야생초 구경오세요"]
10年前 · 1,357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