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장사 이기수 "이제는 공연기획자입니다"]

2007-04-18 アップロード · 2,613 視聴

[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1990년대 민속씨름 한라급을 주름잡았던 이기수(40)씨가 공연 기획사 대표이사 명함을 새로 만들었다.

LG투자증권 씨름단에서 여섯차례 한라장사에 오르고 코치생활을 했던 이씨는 2004년 12월 몸담았던 팀이 해체되고 이후 민속씨름판이 대회 중단 등으로 혼탁해 지자 새로운 생활을 모색할 수 밖에 없었다.

태권도 시범공연을 본 뒤 한민족 고유 스포츠인 씨름을 소재로 작품을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고 작년 12월 트라스포라는 공연기획사를 차렸다.

그리고 남동우, 염원준, 최성남 등 모래판에서 이름을 날렸던 선수들을 모아 씨름시범공연단을 구성했고 18일 서초구 반포동 센트럴시티 밀레니엄홀에서 첫 작품을 무대 위에 올렸다.

이날 리허설 현장에서 만난 이기수씨는 긴 구레나룻 수염을 붙인 험악한 표정의 `망나니 복장이었다.

이씨는 "마당놀이 형식이다 보니 직접 연기를 해야 되고 저 같은 외모에 맞는 역할을 찾다 보니 망나니 역할 밖에 없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가 처음 무대에 올린 작품은 초반부에는 씨름의 역사를 간략하게 소개하고 시범을 보이지만 중반부터는 극본이 있는 마당놀이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씨는 "출연진을 결정할 때 준수한 외모를 가진 선수들로 엄선했다"고 했다. 하지만 씨름 선수 출신이기 때문에 연기력이 문제였다.

연기 경험이 없었기에 평소 친분이 있던 연극배우 겸 탤런트 손병호씨에게 도움을 청했다. MBC 드라마 `하얀 거탑에서 인권변호사 역을 맡기도 했던 손병호씨의 도움으로 선수들에게 연기를 가르쳤고 이날 첫 무대에서 그동안 갈고 닦았던 실력을 뽐냈다.

이씨는 "이 공연을 처음 준비할 때만 해도 선수들이 연기까지 해야 되냐며 이해를 하지 못했다"며 어려움을 털어 놓았다.

하지만 연습을 할수록 선수들이 재미를 붙였고 백두장사를 지냈던 염원준은 너무 열심히 하다 몸살 이 나 첫 공연에 못 나오게 됐다고 이씨는 귀띔했다.

새로운 사업에 뛰어든 이씨는 "이제 첫 발을 내디뎠기 때문에 고정 출연하는 곳은 없다"면서도 "씨름 공연을 문화상품으로 만들어 세계를 무대로 뛰어 보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밝혔다.
ct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한라장사,이기수,quot이제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고덕희
2007.07.13 11:21共感(0)  |  お届け
멋져용~~~기수 오라버님삭제
今日のアクセス
3,539
全体アクセス
15,965,786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스포츠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