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 "민주주의, 대연정 수준으로 올려야"]

2007-04-19 アップロード · 190 視聴

[
4.19혁명 기념사.."관용과 책임의 정치문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기자 =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19일 "보다 성숙한 민주주의를 위해서는 관용과 책임의 정치문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7주년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 연설을 통해 "87년 6월항쟁 이후 지금까지는 이른바 개혁의 시대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왔으나 성숙한 민주주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관용은 상대를 인정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부당하게 박해를 받아온 사람들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일일 것이지만 이제는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룬 지 10년, 민주적 선거로 정권을 수립한 지 20년이 되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상대를 존중하고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면서 "협력의 수준을 연정, 대연정의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타협이 되지 않는 일은 규칙으로 승부하고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며 "승자에게 확실한 권한을 부여해 책임있게 일하게 하고 선거에서는 확실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렇게 해야 인권이 신장되고, 보다 공정하고 효율적인 민주주의를 할 수 있고, 국민통합을 이룰 수 있다"며 "다함께 힘을 모아 대화하고 타협하는 상생사회, 신뢰와 통합의 수준이 높은 선진 한국을 만들어 나가자"고 호소했다.

노 대통령은 "그것이 4.19의 정신을 올바로 살려나가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4.19 혁명에 대해 노 대통령은 "임진왜란 이후 수백년 동안 이어진 좌절의 역사를 넘어서 우리 민중이 처음으로 이뤄낸 승리의 역사"라고 평가하고 "10.16 부마항쟁,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항쟁이 모두 4.19 정신을 이어받았고, 마침내 승리를 이뤘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오랜 세월을 싸운 끝에 93년이 되어서야 4.19는 다시 혁명으로 정당한 평가를 받게 되었으나 이제 다시 그런 수모의 역사는 없을 것"이라며 "4.19는 우리 역사 속에, 국민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며 불의한 세력이 이 땅을 범하려 할 때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jah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노대통령,quot민주주의,대연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마산내서읍면사무소
2007.10.27 04:01共感(0)  |  お届け
ㅇㄴㄹㄴㄹㅇ삭제
부산우유
2007.10.27 04:01共感(0)  |  お届け
ㅂㅇㄹㄴㄴㅇㄹ삭제
부산우유
2007.10.27 04:01共感(0)  |  お届け
ㅇㄹㄴㅇㄹㅇㄴ삭제
마산내서읍면사무소
2007.10.27 04:01共感(0)  |  お届け
총188명삭제
마산내서읍면삼수ㅗ
2007.10.27 04:01共感(0)  |  お届け
ㅇㄹㄴㄹㅇㄴㅇㄴ삭제
부산우유
2007.10.27 04:00共感(0)  |  お届け
ㅂㄹㅇㅇㄹㄴㅇㄴ삭제
마창교차로김병선
2007.10.27 04:00共感(0)  |  お届け
ㅇㄹㄹㅇㄴㄹㅇㄴ삭제
창원동읍김옥련
2007.10.27 04:00共感(0)  |  お届け
ㄹㅇㄴㄹㅇㄴㄹㄴㅇ삭제
창원동읍김옥련
2007.10.27 04:00共感(0)  |  お届け
ㅂㄹㅇㄹㅇㄴㄹㅇㄴ삭제
웅진코웨이 전창호
2007.10.27 04:00共感(0)  |  お届け
ㄹㅇㄹㅇㄴㅇㄹㄴㄹㅇㄴ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041
全体アクセス
15,945,825
チャンネル会員数
1,57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