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노회찬, 심상정 대선 예비후보 등록]

2007-04-23 アップロード · 384 視聴

[
(서울=연합뉴스) 17대 대통령 선거를 8개월 앞둔 23일 제한적 선거관련 활동이 허용되는 예비후보에 대한 등록이 시작됐다.

정치권의 주요 대선주자들이 등록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가운데 예비후보 등록 첫날인 이날 민주노동당 노회찬(魯會燦), 심상정 의원이 각각 국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중앙선관위를 통해 공식 등록 절차를 마쳤다.

노 의원은 회견에서 "이번 대선은 사회양극화 조장세력 대 사회양극화 해소세력의 한판대결이자, 상위 10%만 행복한 야만의 나라를 지속할 것인가, 인간의 나라로 나아갈 것인가의 갈림길"며 대선후보들에게 불법 대선자금 수수시 사퇴할 것을 서약하자고 제안했다.

심 의원은 "민주노동당의 쇄빙선이 돼서 당이 가진 한계를 하나하나 허물어 나가겠다"며 "대통령을 만들어낼 수 있는 진정으로 강한 정당을 만들어 그 정당의 후보가 되겠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도입된 대선 예비후보 등록 제도는 정치 신인과 무소속, 군소정당 후보들이 유권자들에게 자신들을 알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예비후보자는 등록과 동시에 선거사무소를 설치해 10인 이내의 선거사무원을 두고 간판.현판.현수막을 1개씩 게시할 수 있다.

또 이메일을 이용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고, 자신의 학력.경력 등을 담은 명함을 예비후보자 본인과 예비후보자가 지정한 1인, 배우자가 배부할 수 있으며, 2만매를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16면 이내의 홍보물을 제작해 1차례 우편으로 발송할 수 있다.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민노당,노회찬,심상정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980
全体アクセス
15,938,118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