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적당한 판짜기로는 뻔한 패배"]

2007-05-03 アップロード · 33 視聴

[
(대구=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 이후 범여권의 주목을 받고 있는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2일 "적당한 합종연횡, 적당한 판짜기에 의한 정계개편이라면 한나라당의 눈에 뻔히 보이는 패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대구 경북대에서 특강을 한 뒤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범여권의 움직임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새로운 정치의 모습이 어디에 있는지 봐야지 기존 범여권의 옷 갈아입기로는 국민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열린우리당이나 통합신당모임 의원들은 변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그분들도 그렇게 하자는(적당히 판을 짜자는) 건 아닐 것"이라며 "각개약진하는 것이 실제 내실을 기하고 콘텐츠를 담으려는 노력이라면 굳이 부정적으로 볼 건 없다"고 말해 범여권에 대한 긍정적인 가능성도 함께 시사했다.

그는 "나는 `범여권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적이 없고 `비(非)한나라당이라고 표현했다"며 "내가 추구하는 바는 새로운 정치 세력이므로 판단의 잣대를 `범여권이라고 맞출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정치에 참여하는 건 범여권에서 일부 시작할 수도 있지만 정치권 밖의 사람도 정치의 핵심요소로 등장하고, 한나라당에 있는 사람들도 정치지형 변화에 따라 참여할 수 있는 가능성은 상당히 있다"고 설명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정동영(鄭東泳)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 라디오 방송에서 조만간 만날 계획을 밝힌 데 대해 "정 전 의장이건 누구건 정치인을 얼마든지 만날 수 있지만 그렇게 조급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고 범여권의 오픈 프라이머리에 참여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생각하기에 시간이 더 있지 않느냐"며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청와대 브리핑 기고문에서 "경선에 불리하다고 당을 뛰쳐나가는 것은 경선을 회피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비난한데 대해서는 "그 글을 자세히 보지 못했다"며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앞서 이날 경북대 강연에서 그는 "대구는 과거 독립운동과 반독재 투쟁 등 화려한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있다"며 "대구가 진정 우리나라의 리더십을 행사하겠다면 지금보다 훨씬 큰 포용력을 갖고 내것을 지키겠다는 아집을 벗어나서 더 크게 포용하고 양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lilygardener@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적당한,판짜기로는,뻔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11
全体アクセス
15,951,156
チャンネル会員数
1,749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3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64 視聴

03:1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41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