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부산, 한나라당 포로 벗어나야"]

2007-05-04 アップロード · 853 視聴

[
(부산=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지사는 3일 부산을 방문, 지역 인사들과 두루 접촉을 갖고 부산대에서 강연을 하는 등 이틀째 영남지역 파고들기 일정을 소화했다.

손 전 지사는 이날 부산대 특강에서 "부산은 왜 한나라당의 포로가 돼 있느냐"며 "거기서 실제로 부산 시민이 얻은 게 무엇이냐"는 물음을 던지고 "영남은 한나라당, 호남은 열린우리당이라는 도식적 정치구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전에 부산민주공원 참배 사실을 언급하며 "유신체제를 끝나게 한 부마항쟁이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커다란 획을 그었고 부산은 민주주의의 성지"라면서 "부산에서부터 대통합, 대융합의 길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자체장과 지방의원이 같은 당에 의해 장악되는 지방자치 현실에 대해 "지방선거의 정당공천제는 잘못된 일"이라고 비판하고 "과거 독재정치 문화가 남긴 세몰이 정치, 줄세우기 정치에 지방정치가 동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때 세계 3위 컨테이너항(港)이었던 부산이 이제는 5위이고 곧 6위로 떨어진다고 한다"면서 "서울에 이어 제 2의 대한민국 경제허브를 부산에 건설해야 한다"고 부산 민심에 호소했다.

그는 "부산과 울산을 하나의 경제권으로 합쳐야 하며, 더 나아가 부산, 마산, 창원, 진해를 동일 경제권이 되게 하고 대구권까지 포괄하는 영남의 경제권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그가 5월 첫날 호남의 중심인 광주를 방문 한데 이어 2일에는 `TK(대구 경북)의 심장인 대구, 이날은 PK(부산 경남)의 중심인 부산을 방문하는 일련의 행보에는 `지역주의를 넘어선 융합이란 메시지가 담겨있다는 게 캠프측의 설명이다.

특히 한나라당의 아성으로 여겨지는 대구와 부산을 잇따라 방문하는 것은 자신의 `비교열세 지역으로 분류되는 영남권의 문을 본격적으로 두드린다는 의미도 담겨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손 전 지사는 향후 정치일정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6월초쯤 `선진평화연대 주비위 발족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전국적으로 권역별 영역별 조직화 작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경선에 불리하다고 당을 뛰쳐나가는 것은 경선을 회피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나를 겨냥해서 쓴 글이 맞느냐. 아직 보도를 보지 못했다"면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손 전 지사는 호남과 영남을 아우르는 사흘간의 일정을 이날 마무리한 뒤 상경, 오는 9일 평양 방문을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간다.
lilygardener@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부산,한나라당,포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92
全体アクセス
15,950,203
チャンネル会員数
1,60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59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41 視聴

18:30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종합)]
9年前 · 70 視聴

02:06

공유하기
[조선왕조 궁중음식전]
9年前 · 2,23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