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살에 전시회 갖는 하반영 화백]

2007-05-11 アップロード · 1,666 視聴

[
(순천=연합뉴스) 남현호 기자 = "이제 갈 준비도 해야 하니 시간이 없어"
90세라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화필을 놓지 않고 열정적으로 창작활동을 하는 노화백이 있다.
주인공은 다음달 9-14일 순천문화예술회관에서 90세 기념 전시회를 여는 하반영 화백.
현재 활동 중인 화가 중 최고령인 그는 이미 2005년 미수(米壽)전을 연 기록이 있다.
그런 그가 2년 만에 다시 개인전을 연다는 소식은 지역 예술계에 화젯거리일 수 밖에 없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신의 손을 거친 작품들이라 찬사를 받는 사실주의 화풍의 정물화 및 풍경화, 그리고 말년에 이르러 꽃 피운 추상화 작품 등 60여 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그 가운데는 미수전 이후 2년 동안 30여 점의 작품도 포함돼 있다.
서양화가인 하 화백은 서예와 한문, 한국화, 구상화, 풍경, 인물화까지 다양한 영역을 넘나들면서 활발한 작품활동을 해 젊은 예술가들의 존경을 받고 있다.
특히 작품활동 이외에도 이웃을 위한 봉사 활동에도 헌신하고 있다.
독거노인, 불치병 환자, 독립유자녀들을 위해 써달라고 지금까지 수십억대 작품을 기증해 오고 있고 매년 익산에서 `결식아동 장학금 및 생활비 지원을 위한 그림 전시회를 열어 수익금 전액을 결식아동 돕기에 쓰도록 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10여년 전부터 장애인들을 위한 `하반영화백배 전국 론볼대회를 개최하고 있고 지난 94년부터는 `하반영미술상을 제정해 가난한 후배화가들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7살 때 서예와 수묵화를 통해 첫 붓을 잡은 하 화백은 1931년 13세의 나이로 조선총독부가 주최한 조선미술전람회 최고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프랑스 파리 공모전 금상(1979), 미국 미술평론가협회 공모전 우수상(1987)을 받았으며 작년에는 89세의 나이로 일본 `이과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동양의 피카소라는 예칭을 받고 있는 하 화백의 작품에는 세상사에 초연하고 스스로 자초하는 치열한 극기의 삶 속에서 배여난 예술가 정신이 그대로 묻어나고 있다.
오는 10월 서울 전시를 계획하고 있는 하 화백은 "예술은 자신과의 싸움이며 자신의 혼과 사상과 철학이 담겨야 한다"며 "붓을 들 수 있을 때까지 계속 그림을 그리겠다"고 말했다.
하 화백은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 촛불을 켜고 겸허하게 두 손을 모으고 `오늘도 화공으로서 열심히 그리겠습니다라고 기도를 드린다.
hyunho@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90살에,전시회,갖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86
全体アクセス
15,950,938
チャンネル会員数
1,75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05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124 視聴

01:50

공유하기
[경남 茶 사발 초대전]
9年前 · 392 視聴

01:37

공유하기
[성균관 춘기석전 봉행]
9年前 · 1,587 視聴

01:29

공유하기
[낙산사 원통보전 상량식]
9年前 · 1,143 視聴

03:16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62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