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폭 넓히는 孫..광주 방문]

2007-05-18 アップロード · 162 視聴

[
범여권과 거리유지하며 공감대 넓히기

(광주=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독자세력화 쪽에 무게 중심을 두어온 손학규(孫鶴圭) 전 경기도지사가 범여권 쪽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면서도 공감대는 넓혀가는 모양새다.

손 전 지사는 지난 15일 열린우리당 정세균(丁世均) 의장을 만난 데 이어 17일에는 범여권의 `정치적 고향 격인 광주로 내려가 사흘간 머물면서 광주민심 파고들기에 나섰다.

광주 방문 첫날 조선대에서 재학생들과 향토 기업 CEO(최고경영자)들을 상대로 잇따라 특강을 한 데 이어 18일에는 5.18 공식 기념행사에 참석하고 영화 `화려한 휴가 시사회에 참석한다. 19일까지 이 지역 인사들과의 약속도 빡빡하게 잡혀있다.

한나라당 탈당 후 광주 방문은 지난 1일 전남대 강연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이지만 대북 햇볕정책과 관련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과의 교감설이 나오는 등 호남에 다가서기 위한 주변환경이 당시보다는 훨씬 나아진 편이다.

정세균 의장을 만난 뒤 비(非) 한나라당 세력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생각해볼 수 있는 시나리오"라며 범여권 통합론을 긍정하는 듯한 입장을 취한 점도 범여권과의 공감대를 넓히는 시도로 해석된다.

그가 `비 한나라당 민심의 지지를 얻으려면 선결 조건은 광주 민심의 `확인도장을 받아야 한다. 손 전 지사가 이번 광주 방문에 각별히 공을 들이는 이유다.

그는 이날 조선대 강연에서 "5.18은 민주주의의 위대한 정신이고 우리 국민에게 민주주의의 불꽃을 태우는 위대한 정신을 승화시킨 우리의 자랑"이라며 자신이 민자당 시절에도 5.18 기념행사에 참석했음을 강조했다.

하지만 범여권 통합 논의에 대해서는 "한나라당 탈당 후 범여권에 바로 몸을 기대고 어떤 자리를 찾아갔다면 손학규가 갖고 있는 정치적 능력이 제대로 작동했겠느냐"며 "오히려 국민에게 실망을 주고 손학규의 자산이 완전히 거품이 될 수 있다"고 말해 `비판적 유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제가 할 일은 우리나라를 선진평화 사회로 이끄는 정치 구심체를 규합하는 일이며 그렇기 때문에 범여권 통합보다는 새로운 정치의 구심을 만드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lilygardener@yna.co.kr
jsinew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보폭,넓히는,孫광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하나만
2007.09.04 01:52共感(0)  |  お届け
검색만 하다가 지치는 미팅사이트 때려잡기!
화상채팅에서 욕구충족이 불가능한 남성분 대환영!
조건녀도 대환영!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
http://KoreaSogeting.com삭제
今日のアクセス
294
全体アクセス
15,978,137
チャンネル会員数
1,89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