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佛-美 합작영화로 세계무대 진출]

2007-05-21 アップロード · 908 視聴

[
나는 비와 함께…서 홍콩 암흑가 두목 역

(칸프랑스=연합뉴스) 홍성록 기자 = 영화배우 이병헌(37)도 세계 무대에 진출한다.

이병헌은 씨클로(Cyclo) 그린 파파야 향기(The Scent of Green PaPaya) 등의 영화로 유명한 베트남계 프랑스 감독 트란 안 훙(Tran Anh Hung)의 신작 나는 비와 함께 간다(I Come With The Rain)에서 홍콩 암흑가 두목 쑤둥포(Su Dongpo) 역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사실은 이 영화의 해외 배급사인 프랑스의 TFI인터내셔널 측이 칸 필름마켓에서 세일즈 프로모션을 진행하던 중 알려졌다. 투자 유치를 위한 팸플릿을 통해 영화와 캐스팅에 대해 자세한 소개를 한 것.

영화 나는 비와 함께 간다는 자신이 죽인 사람의 시체로 예술품을 만드는 한 연쇄살인범을 사살한 뒤 정신적인 충격으로 고통받는 전직 LA경찰 클라인이 중국 갑부에게 고용돼 그의 실종된 아들을 찾아 아시아로 가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스릴러물이다.

이병헌이 연기하게 될 쑤둥포는 대규모 마약조직을 운영하는 인물이기도 한다. 쑤둥포 역은 주인공 클라인과 클라인의 오랜 친구이자 홍콩 경찰인 멍쯔(Meng Zi)와 함께 극을 이끌어 가는 주요 배역.

주인공 클라인 역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진주만(Pearl Harbor)으로 친숙한 조시 하트넷이 맡았고, 멍쯔 역은 중국 사극영화 야연(夜宴))에 남자 주인공인 황태자 우루안으로 출연했던 대니얼 우가 연기한다. 쑤둥포의 아름다운 아내이자 마약 중독자 릴리 역으로는 씨클로 그린 파파야 향기에 출연했던 베트남계 프랑스 배우 트란 누 옌케가 캐스팅됐다.

영화 제작진은 7월9일 촬영을 시작해 미국 LA, 필리핀, 홍콩 등지를 돌며 10주간 로케이션을 진행한다. 총 제작비는 1천800만 유로(약 226억 원)로 알려졌다. 모두 영어 대사로 제작되며 2008년 미국ㆍ프랑스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병헌 소속사는 "현재 병헌 씨의 할리우드 에이전시를 담당하고 있는 앤데버 사를 통해 3~4개의 작품을 놓고 고민 중이며 나는 비와 함께 간다도 그 중 하나"라고 전하며 "아직 촬영 스케줄과 구체적인 계약 관계 등에 대해 논의 중인 상태로 출연을 확정짓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sunglok@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병헌,佛美,합작영화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1
全体アクセス
15,951,017
チャンネル会員数
1,688

연예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