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물가연동 소득세 도입하겠다"]

2007-05-22 アップロード · 573 視聴

[
유류세 10%인하 추진..감세정책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22일 봉급생활자들의 세부담 경감과 유류세 10% 인하 등을 골자로 한 감세 정책을 발표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엔빅스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근로자와 서민을 위한 감세, 경제활성화를 위한 감세 등 `2대 감세정책 구상을 공개했다.

그가 이날 제시한 근로자 감세정책의 핵심은 `물가연동 소득세 도입. 물가상승에 따라 세율구간을 자동으로 조정하는 제도로 이를 통해 근로자 소득세 부담을 경감해 준다는 구상이다.

현재 1천만원 이하, 1천만~4천만원, 4천만~8천만원, 8천만원 이상 소득에 대한 소득세율은 각각 8%, 17%, 26%, 35%로 정해져 있다. 예를 들어 회사원 K씨의 연봉이 3천800만원이라고 할 경우, K씨는 현재 17%의 소득세율을 적용받는다.

그러나 내년에 물가가 10% 오를 경우 K씨의 연봉에도 물가상승분이 반영되면서 K씨의 명목소득은 4천180만원으로 증가, 실제소득은 늘지 않았음에도 세율구간이 3구간으로 바뀌면서 26%의 소득세를 내는 `모순이 발생한다는 것이 박 전 대표의 설명이다.

따라서 물가연동 소득세를 도입해서 물가가 10% 오를 경우 그에 따라 세율구간도 1천100만원 이하, 1천100만~4천400만원, 4천400만~8천800만원, 8천800만원 이상과 같이 연동해서 올려줌으로써 물가상승 때문에 세금을 더 내야하는 근로소득자들의 억울함을 방지하자는 취지다.

박 전 대표는 또 차량용 유류에 대한 교통세와 난방용 유류에 대한 특소세를 각각 10%씩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이 경우 한 달에 자동차 휘발유 값으로 50만원을 쓰는 가정의 경우, 1년에 30만원 이상 세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밖에도 ▲택시나 영세 운송업자 사용 LPG에 대한 특별소비세 면제 ▲무주택자의 월세, 전세금에 대한 세제 혜택 ▲대출받아 집 장만한 국민에게 3천만원 한도로 1가구 1주택에 한해 대출이자에 세금 혜택부여 ▲영유아, 취학 전 아동, 초중고생 1인당 연 200만원 소득공제혜택을 400만원까지 확대 ▲부녀자 세대주 추가공제 연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인상 등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저소득층을 위해 기초생활보호대상자에게 일정 한도 내에서 생필품의 부가가치세(10%)를 면제해주는 `희망카드를 발급하겠다고 밝혔다.

경제활성화를 위한 감세 정책과 관련, 박 전 대표는 "현재 과표기준 1억원 이하는 13%, 1억원 초과부분은 25%를 적용하던 법인세율을 과표기준 2억원 이하는 10%, 2억원 초과부분은 25%로 조정해 투자를 증대시키고 중소기업을 지원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 직속으로 `준조세 정비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각종 준조세 현황을 파악해 연간 준조세를 10%씩 경감시키고, 일자리 증대를 위한 방안으로는 ▲`고용증대특별세액공제제도 수정 재도입 ▲가업형 중소기업에 대해 상속세 과세(현행 최고 50% 세율) 유예 또는 경감 검토 ▲올해 7%로 인하된 임시투자세액공제율 10%로 다시 인상 등을 제시했다.

박 전 대표는 "감세정책 2대 구상이 실행될 경우, 6조원 정도의 세수 감소가 예상된다"면서 "그러나 늘어난 공무원 축소, 기금 정비, 부실.중복사업 정리 등 정부 혁신과 재정 개혁 등으로 나라 살림을 알뜰하게 제대로 운영하면 한 해에 9조원 정도의 예산 여유가 가능한 만큼 이를 통해 감세로 줄어드는 세수를 충당하겠다"고 구상을 밝혔다.
south@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quot물가연동,소득세,도입하겠다quot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6
全体アクセス
15,950,874
チャンネル会員数
1,685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