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근 빨래터 45억2천만원..국내 경매 최고가]

2007-05-22 アップロード · 585 視聴

[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 국민화가 박수근(1914-1965) 화백의 작품이 국내 미술품 경매 최고가를 잇따라 바꿔놓고 있다.
미술품 경매 전문회사 서울옥션이 22일 오후 평창동 옥션하우스에서 실시한 106회 경매에서 박수근의 1950년대 후반 작품으로 추정되는 37×72㎝ 크기(20호) 유화 빨래터가 45억2천만원에 낙찰, 국내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추정가 35억-45억원, 시작가 33억원에 출발한 이 작품은 전화응찰자들의 경합 끝에 추정가를 넘는 45억2천만원에 낙찰됐다.
기존 최고가 작품은 3월7일 K옥션 경매에서 25억원에 팔린 박수근의 1961년 작품 시장의 사람들(24.9×62.4㎝)이었다.
박수근의 작품 빨래터는 군관련 사업을 하느라 한국에 체류했던 미국인 소장자가 박수근에게 물감과 캔버스를 지원하자 박수근이 고마움의 표시로 직접 건넨 작품으로 약 50년만에 국내에 공개됐다.
가로로 긴 화면에 흰색과 분홍, 노랑, 민트 등 다채로운 색상의 저고리를 입은 여인 6명이 냇가에 줄줄이 앉아 빨래를 하고 있는 옆모습이 그려져 있으며 지금까지 경매시장에서 공개된 박수근의 작품으로는 유난히 화사하고 크기가 큰 작품이다.
박수근이 빨래를 소재로 그린 작품은 화단 데뷔작인 수채화 봄이 오다(1932년 제11회 선전 입선작)를 비롯해 이번 빨래터를 포함해 지금까지 유화 3점, 드로잉 1점이 확인됐다.
이날 경매에서는 박수근의 다른 유화 2점도 각각 4억1천만원, 5억2천만원에 낙찰돼 박수근 불패신화가 재확인됐다.
김환기가 1957년에 그린 꽃과 항아리(80호)도 이날 경매에서 시작가 18억원에 시작해 서면과 현장 응찰자의 경합 끝에 추정가(20억-30억원)를 넘는 30억5천만원에 낙찰, 김환기 작품 중 경매 최고가를 기록했다.
이 작품 역시 박수근의 빨래터처럼 미국에 있는 소장자가 50년만에 국내에 소개한 작품으로 김환기 화백이 추상화로 넘어가기 전에 단골로 그리던 항아리와 산, 매화 등이 풍성하게 들어간 작품이다.
경매에서는 또 조선시대 일월오봉도가 역시 추정가(8억-12억원)를 넘는 12억8천만원에 낙찰됐다.
chaehee@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수근,빨래터,45억2천만원국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772
全体アクセス
15,955,716
チャンネル会員数
1,57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2:14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후)]
9年前 · 49 視聴

03:12

공유하기
[오늘의 뉴스(오전)]
9年前 · 105 視聴